2.23 목 20:38
 [독자투고] 진화하는 보이스 피싱 '예방이 최선'
 작성자 : 유다연  2017-01-05 10:08:31   조회: 390   
[독자투고] 진화하는 보이스 피싱 '예방이 최선'

경찰이 보이스 피싱에 대해 지속적인 추적 검거 활동과 함께 피해예방을 위한 홍보활동을 벌여 보이스 피싱 조직의 국내 인 출책이 검거되는 경우가 잦아지는 한편 '낯선 사람의 전화를 받고 ATM(현금자동입출금기)에서 계좌이체를 해주어선 안 된다.'는 것이 상식으로 자리 잡고 있는 것은 다행한 일이다.

그러나 최근 진화된 형태의 보이스 피싱이 나타나 피해가 잇따르고 있어 알리고자 한다. 바로 물품보관함 이용 보이스 피싱이다. 수법은 다음과 같다. 먼저 피해자에게 전화를 걸어 수사기관을 사칭한 후 피해자의 계좌가 범죄에 연루되어 이용되고 있으니 피해 예방을 위해 예금액을 전액 인출하여 가정 집 냉장고 및 김치냉장고에 보관하라고 지시한다. 그 후 피해자와 직접 대면하여 위조된 가짜 신분증을 제시한 후 안전금고에 예치해 주겠다며 현금을 가로채는 것이다.

이렇듯 끊임없이 진화하는 보이스 피싱에 대처하기 위한 가장 좋은 방법은 무엇일까? 답은 검거보다는 예방에 있다. 낯선 번호로 걸려와 돈이나 개인금융정보를 요구하는 전화는 '사기일수 있다'는 의심과 함께 주변 사람들이나 가까운 경찰관서로 상담을 해보는 여유를 가지는 것이 중요하다. 아울러 모바일을 통한 피싱의 위험을 사전에 차단할 수 있는 경찰청 무료 배포 앱 '사이버 캅' 과 '폴-안티스파이'를 스마트 폰에 다운받아 보안성을 높이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날로 진화하는 보이스피싱. 검거에 앞서 예방이 우선이다.

전주완산경찰서/화산지구대/경사 유다연
2017-01-05 10:08:31
180.xxx.xxx.11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11 (211.xxx.xxx.1) 2017-01-08 14:26:33
11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14582
  이마트와 함께 하는 범죄피해자 보호 기금 마련 “영수증 희망나눔 프로젝트” 적립 방법 변경   이진아     2017-02-23   14
14581
  (독자투고) 교통반칙 100일 작전!! (1)   양종진     2017-02-23   64
14580
  [독자투고] 고속도로 등 2차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행동요령 (1)   조윤재   -   2017-02-23   92
14579
  [독자투고] 끼어들기, 꼬리 문다고 빨라지지 않는다.   김동연   -   2017-02-23   98
14578
  [독자투고]집시법 과태료 시행, 선진 집회문화 정착 기대   이충현   -   2017-02-23   91
14577
  [독자투고] 중고차 사기피해 모르면 당한다   문정원     2017-02-22   100
14576
  독자투고-봄철 해빙기 교통사고에 유의 하세요   강봉진     2017-02-22   128
14575
  질병 쉽게 치료~,영어 단숨 해결~   자정요법   -   2017-02-21   128
14574
  [독자투고]보복운전은 이제 그만   이충현   -   2017-02-21   133
14573
  [독자투고]해빙기 절개지 낙석 위험천만 사전예방 철저히 해야 (1)   김동연   -   2017-02-21   129
14572
  [독자투고] 아동성폭행 추방의 날 기억하세요   문정원     2017-02-21   139
14571
  전 좌석 안전벨트 착용이 상식입니다   백경주     2017-02-20   147
14570
  [독자투고] 평화집회는 선진미래의 초석   문정원     2017-02-20   154
14569
  (독자투고)3대 반칙행위근절로 깨끗하고 공정한 사회 이루어가자   고왕용     2017-02-18   156
14568
  [독자투고] 블랙닷캠페인 잊지 말아 주세요   문정원     2017-02-18   179
14567
  [독자투고] '주차차량의 연락처 남기기' 함께 해요 (1)   유재령   -   2017-02-16   190
14566
  (독자투고) 황색신호는 정지신호의 시작이다. (1)   고왕용     2017-02-16   234
14565
  [독자투고] 버스사고, 당황하지 말고 이렇게 대처하세요   문정원     2017-02-16   245
14564
  [독자투고]이웃간 다툼의 원인 '주차방해물' (1)   양재훈     2017-02-16   255
14563
  [독자투고] 선진국 도약하는 길, 기초질서 준수 이제는 필수   김희곤     2017-02-15   270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제휴안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소: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728번지 새전북신문 | 대표전화:063-230-5700 | 구독안내:063-230-5712
제호:SJBnews | 등록번호:전라북도 아00058 | 등록일자:2012년 03월13일 | 발행·편집인:박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오성태 | 종별:인터넷신문
주식회사 에스제이비미디어는 새전북신문의 자회사입니다.
Copyright 2006 새전북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PSUN@sjb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