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3 목 20:38
 [독자투고] '로드레이지' 배려와 양보 정신을
 작성자 : 허해영  2017-01-05 10:16:52   조회: 410   
[독자투고] '로드레이지' 배려와 양보 정신을

순간의 잘못된 판단으로 큰 사고를 불러일으키는 '로드레이지(road rage)'. 도로에서 발생하는 모든 난폭행동(급가속, 급정지, 욕설, 의도적 진로방해 등)을 일컫는 말이다. '로드레이지'는 쌓인 분노나 스트레스가 운전을 통해 한순간 분출되는 것으로 전문가들은 분노조절 장애를 이유로 꼽는다.

우리는 운전 중 얼마나 많이 화를 낼까. 운전분노 수준이 높은 운전자가 일상적인 운전상황에서 2.4배나 더 자주 분노를 경험했다고 한다. 또 과속 운행한 운전자는 분노수준이 낮은 집단에 비해 분노지수가 4배나 높았을 뿐 아니라, 분노로 인한 과속운전은 교통사고를 놀랍게도 2배나 증가시킨다는 도로교통공단의 연구 통계도 방송됐다.

'로드레이지'는 협박죄, 재물손괴죄, 특수폭행 등에 의거 처벌을 받게 되며 고의로 인한 교통사고이기 때문에 보험처리도 받을 수 없다. 도로 위의 난폭행동은 주변을 통행하는 차량에 선의의 피해를 줄 수 있다는 점에서 더욱 심각하게 취급되고 있으며 경찰은 지난 7월 10일부터 1개월간 보복운전 집중단속기간을 운영했다. 보복운전은 가해자나 피해자 모두에게 큰 정신적 충격과 사회적 책임을 주는 중대 범죄인만큼, 도로 위의 사소한 다툼과 시비가 '로드레이지'로 이어지지 않도록 배려와 양보의 습관을 통해 순간의 실수로 평생을 후회하는 일이 없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전주완산경찰서/화산지구대/경사 허해영
2017-01-05 10:16:52
180.xxx.xxx.11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14582
  이마트와 함께 하는 범죄피해자 보호 기금 마련 “영수증 희망나눔 프로젝트” 적립 방법 변경   이진아     2017-02-23   14
14581
  (독자투고) 교통반칙 100일 작전!! (1)   양종진     2017-02-23   64
14580
  [독자투고] 고속도로 등 2차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행동요령 (1)   조윤재   -   2017-02-23   92
14579
  [독자투고] 끼어들기, 꼬리 문다고 빨라지지 않는다.   김동연   -   2017-02-23   98
14578
  [독자투고]집시법 과태료 시행, 선진 집회문화 정착 기대   이충현   -   2017-02-23   91
14577
  [독자투고] 중고차 사기피해 모르면 당한다   문정원     2017-02-22   100
14576
  독자투고-봄철 해빙기 교통사고에 유의 하세요   강봉진     2017-02-22   128
14575
  질병 쉽게 치료~,영어 단숨 해결~   자정요법   -   2017-02-21   128
14574
  [독자투고]보복운전은 이제 그만   이충현   -   2017-02-21   133
14573
  [독자투고]해빙기 절개지 낙석 위험천만 사전예방 철저히 해야 (1)   김동연   -   2017-02-21   129
14572
  [독자투고] 아동성폭행 추방의 날 기억하세요   문정원     2017-02-21   139
14571
  전 좌석 안전벨트 착용이 상식입니다   백경주     2017-02-20   147
14570
  [독자투고] 평화집회는 선진미래의 초석   문정원     2017-02-20   154
14569
  (독자투고)3대 반칙행위근절로 깨끗하고 공정한 사회 이루어가자   고왕용     2017-02-18   156
14568
  [독자투고] 블랙닷캠페인 잊지 말아 주세요   문정원     2017-02-18   179
14567
  [독자투고] '주차차량의 연락처 남기기' 함께 해요 (1)   유재령   -   2017-02-16   190
14566
  (독자투고) 황색신호는 정지신호의 시작이다. (1)   고왕용     2017-02-16   234
14565
  [독자투고] 버스사고, 당황하지 말고 이렇게 대처하세요   문정원     2017-02-16   245
14564
  [독자투고]이웃간 다툼의 원인 '주차방해물' (1)   양재훈     2017-02-16   255
14563
  [독자투고] 선진국 도약하는 길, 기초질서 준수 이제는 필수   김희곤     2017-02-15   270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제휴안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소: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728번지 새전북신문 | 대표전화:063-230-5700 | 구독안내:063-230-5712
제호:SJBnews | 등록번호:전라북도 아00058 | 등록일자:2012년 03월13일 | 발행·편집인:박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오성태 | 종별:인터넷신문
주식회사 에스제이비미디어는 새전북신문의 자회사입니다.
Copyright 2006 새전북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PSUN@sjb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