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 금 09:03
 [독자투고]학교는 방학 중, 학교폭력은 진행 중
 작성자 : 허해영  2017-01-09 10:59:40   조회: 201   
 첨부 : 허해영.jpg (349739 Byte) 
[독자투고]학교는 방학 중, 학교폭력은 진행 중

초·중·고등학교의 방학으로 아이들의 웃음소리가 없는 학교가 고요하기만 한 요즘이다. 손꼽아 기다리던 방학을 맞이하여 아이들은 친구들과 삼삼오오 모여 영화관이나 놀이공원에 놀러가거나, 학원에서 부족한 공부를 보충하거나, 가족과 함께 여행을 가는 등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을 것이다. 이것이 우리가 떠올리는 방학의 전형적인 모습이 아닐까 생각한다.

하지만 대부분의 아이들이 이처럼 행복한 나날을 보내고 있을 방학 기간에도 학교폭력으로 눈물짓고 있는 아이들이 많이 있다고 한다.

학교폭력의 사전적 의미는 학교 내외에서 학생을 대상으로 발생한 상해, 폭행, 감금, 협박, 및 성폭력, 따돌림, 사이버 따돌림, 정보통신망을 이용한 음란·폭력 정보 등에 의하여 신체·정신 또는 재산상의 피해를 수반하는 행위를 말한다. 즉, 학교폭력은 학교 내부가 아니라 외부에서도 충분히 발생할 수 있는 것이다. 최근에는 스마트폰이 보편화 되면서 원하지 않는 카카오톡 대화방에 초대하여 욕설과 폭언을 하는 일명 ‘카톡감옥’, 현금대신 쓸 수 있는 기프티콘을 강제로 선물하게 하여 갈취하는 ‘키프티콘 셔틀’, 스마트폰 데이터를 빼앗는 ‘데이터셔틀’ 등 시공간적 제약을 받지 않는 사이버 따돌림이 늘어나 외부에서의 학교폭력이 더 증가하고 있는 추세이다.

경찰은 이러한 학교폭력을 예방하기 위해 학교전담경찰관을 배치하고 다양한 학교폭력 예방 홍보 활동을 하고 있지만 근본적인 해결책이 되기에는 부족함이 많은 것이 현실이다.

학교가 방학 중이라서 학교폭력이 발생하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한다면 이는 매우 잘못된 생각이라는 것을 기억했으면 한다. 더불어 우리 아이들이 더 이상 학교폭력으로 고통 받지 않는 날이 오길 기대해본다.

전주완산경찰서/화산지구대/경사 허해영
2017-01-09 10:59:40
180.xxx.xxx.11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11 (211.xxx.xxx.1) 2017-01-10 14:41:52
11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14582
  주민과 경찰이 함께하는 치안으로 범죄예방해야   고왕용     2017-01-20   11
14581
  [독자투고] 설명절 고속도로 교통사고를 주의하자   박광섭     2017-01-20   19
14580
  [독자투고] 안전띠, 나와 가족의 행복   박광섭     2017-01-19   27
14579
  [독자투고] 2차 교통사고 예방 ‘트래픽 브레이크’도입 (1)   허해영   -   2017-01-17   42
14578
  [독자투고]국민 식탁에서 물러가야 할 불량식품 (1)   유다연   -   2017-01-17   42
14577
  민족 고유명절인 설날 범죄예방이 우선돼야 (1)   고왕용   -   2017-01-17   54
14576
  [독자투고]숙취운전은 엄연한 음주운전 (1)   양재훈     2017-01-17   54
14575
  [독자투고] 설명절, 건전한 음주문화와 함께합시다. (1)   박광섭     2017-01-17   52
14574
  [독자투고] 설명절 빈집털이, 이렇게 예방합시다. (1)   박광섭     2017-01-13   80
14573
  주택용 소방시설 설치는 우리의 책임이고 의무이다(기고문)   김영현     2017-01-12   277
14572
  [독자투고] 겨울철 불청객 블랙아이스, 이렇게 대비하자 (1)   박광섭   -   2017-01-12   163
14571
  신흥학교총동문회 신년하례회 성료   신흥총동문회     2017-01-11   172
14570
  [독자투고] (1)   허해영     2017-01-11   203
14569
  [독자투고]   허해영     2017-01-11   207
14568
  [독자투고]노인 무단횡단 사고증가 예방 절실   이충현   -   2017-01-11   206
14567
  [독자투고]신년초 성범죄에 대비하자 (1)   유다연   -   2017-01-11   193
14566
  [독자투고]겨울철 안개지역 감속운행·안전거리 확보   이덕규   -   2017-01-11   191
14565
  [독자투고]보행자 교통사고 다함께 노력하면 예방 가능   신용호   -   2017-01-11   199
14564
  [독자투고]밤거리 안전을 위한 여성안심귀가로 안전하게   장기옥   -   2017-01-10   186
14563
  [독자투고]지구대 파출소는 주취자 보호소가 아니다 (1)   이충현     2017-01-09   204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제휴안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소: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728번지 새전북신문 | 대표전화:063-230-5700 | 구독안내:063-230-5712
제호:SJBnews | 등록번호:전라북도 아00058 | 등록일자:2012년 03월13일 | 발행·편집인:박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오성태 | 종별:인터넷신문
주식회사 에스제이비미디어는 새전북신문의 자회사입니다.
Copyright 2006 새전북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PSUN@sjb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