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18 수 19:33
 (독자투고) '하이패스 진입로' 음주단속 예외일 수 없어
 작성자 : 양종진  2017-03-15 11:01:25   조회: 4382   
‘하이패스 진입로’ 음주단속 예외일 수 없어.

지난해 경찰청이 제출한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2009년부터 지난해까지 6년간 술을 마시고 고속도로에 진입하다 적발된 음주운전자는 전국적으로 3만2천69명에 육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고속도로 진입 음주운전 적발 건수가 2011년 5천374명, 2012년 6천166명, 2013년 6천220명으로 매년 증가추세에 있고 하이패스를 통해 음주단속을 피한 운전자들이 있다는 것을 고려하면 그 수치는 더 많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전국적으로 보급된 하이패스 단말기는 500만대를 넘어섰다.
이용률 역시 지난해 하반기 기준 60%를 넘어서면서 고속도로 이용자 2명 중 1명은 하이패스를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난 만큼 고속도로 이용자들의 안전을 위해서라도 하이패스 구간 음주단속에 대한 구체적인 대안이 마련돼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이와 같은 의무위반 단속이 고속 도로상 하이패스 진입로에서도 예외가 될 수 없는 사항이다.
단속 장소와 관련하여 터널 안이나 다리 위 커브길 등 극히 위험한 구간이 아닌 이상, 도로교통법 제44조와 50조 1항 등에 의거하여 모든 교통경찰관들은 "음주운전"과 "안전띠 착용" 등에 대해 작위적으로 적발하고 단속하여야 하는 법령상 근거가 있다.
물론 재량권에 따라 음주운전이 아닌 다른 사항에 관련, 특별히 위급한 경우에 한하여 계도조치로도 가능할 수 있는 내용이 있지만, 시속 120키로 이상으로 달리는 고속도로 위에서 만큼은 사고예방을 위해 고의범인 음주운전과 안전띠 미착용에 대하여 더욱 철저히 직무할 수 밖에 없다. 게다가 전국적으로 보급된 하이패스 단말기가 500만대를 넘어서면서 고속도로 이용자 2명 중 1명은 하이패스를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난 만큼 고속도로 이용자들의 안전을 위해서라도 하이패스 구간 음주단속에 좌시할 수 없는 상황 인 것이다.
원칙적으로 하이패스 구간 역시 30km로 서행하여 통과하여야 하는 것으로, 잠시나마 그 짧은 순간의 협조로 예고치 않은 대형 인사사고나 2차사고 등을 피할 수 있었다라는 마음을 가져보는 게 어떨까..
작년같은 경우 고속도로상에서 음주사고가 621건, 사망57명, 부상자가 1027명이나 집계가 된 만큼, 설마하는 작은 방심과 방관이 어느 순간 희생자가 되어 있는 나로 될 수 있는 것이다.
모쪼록 순간의 불편함이 느껴지더라도 무고한 희생자가 나오지 않게 하는, 법상 의무와 책임이 따르는 경찰관들의 입장을 조금이나마 이해해주어 작금의 현실에 운전자들이 마음을 같이 해줬으면 하는 작은 바램을 가져본다.

고속도로순찰대 제9지구대 경장 양 종 진
2017-03-15 11:01:25
180.xxx.xxx.26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11 (211.xxx.xxx.1) 2017-03-16 15:32:03
11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14735
  독자투고) 사회적 약자 보호, 모두가 동참할 때   김영규     2017-10-18   11
14734
  독자투고) 사각지대 ‘사이드 미러 의존’ 위험천만 (1)   김성화     2017-10-18   13
14733
  [독자투고]가을행락철 맞이 운전자 당부사항 (1)   양종진     2017-10-16   31
14732
  [독자투고]교통법규 준수 절실한 다륜오토바이 (1)   배준량     2017-10-14   47
14731
  [독자투고]112신고 시 정확한 위치가 필수!   배준량     2017-10-14   53
14730
  (독자투고) 학교폭력의 원인과 대처방안 (1)   김영규     2017-10-14   77
14729
  독자투고) ‘잠깐 쉬려다 날벼락’ 휴게소 사고 주의보   김성화     2017-10-14   67
14728
  (독자기고) 나보다 남을 먼저 베려하는 주차습관을 들이자. (1)   김성화     2017-10-12   71
14727
  독자투고) 자동차 후미등 관리 교통사고 예방 첫걸음   김성화     2017-10-12   69
14726
  독자투고) 근거없는 유언비어, 결국 모두가 피해자   김영규     2017-10-12   75
14725
  [독자투고]알바 청소년 착취’ 감시 시스템 마련을 (1)   이충현   -   2017-10-11   95
14724
  [독자투고]도로 위 안전 지키는 ‘스마트 국민제보 앱’   오재복   -   2017-10-11   97
14723
  [독자투고]전동 킥보드 제대로 알고 타자   유동희   -   2017-10-11   91
14722
  독자투고) 아동 교통안전, 안전한 세상의 지름길 (1)   김성화     2017-10-10   99
14721
  독자투고) 경조사 많은 계절, 피싱피해 막아야   김영규     2017-10-10   100
14720
  영어 쉽게 공부하는 법~, 질병치료에 좋은 민간요법~   유익한   -   2017-09-28   315
14719
  독자투고) 교통신호등은 생명신호등   김성화     2017-09-28   407
14718
  독자투고)추석명절 음복 운전 절대 금물   김영규     2017-09-28   412
14717
  독자투고) 후진국형 교통위반 ‘무단횡단’ 이제 그만 (1)   김종수     2017-09-28   394
14716
  집회시위 관리의 패러다임 전환에 관심을   김성화   -   2017-09-27   432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제휴안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소: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728번지 새전북신문 | 대표전화:063-230-5700 | 구독안내:063-230-5712
제호:SJBnews | 등록번호:전라북도 아00058 | 등록일자:2012년 03월13일 | 발행·편집인:박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오성태 | 종별:인터넷신문
주식회사 에스제이비미디어는 새전북신문의 자회사입니다.
Copyright 2006 새전북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PSUN@sjb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