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1 월 21:22
 독자투고) “스쿨존” 위험지대가 아닌 안전지대로 승화시키자.
 작성자 : 김영규  2017-03-16 09:06:39   조회: 2780   
 첨부 : 독자투고) “스쿨존” 위험지대가 아닌 안전지대로 승화시키자.hwp (52736 Byte) 
독자투고) “스쿨존” 위험지대가 아닌 안전지대로 승화시키자.

아이들의 교통사고를 예방한다며 막대한 예산을 투입해 학교나 유치원 앞에 설치한 스쿨존이 제대로 관리되지 않아 제구실을 못한다는 지적이다. 정부에서도 스쿨존 설치와 그 효과에 대해 홍보를 적극적으로 전개하고 있지만 아직까지 그 효과는 미비한 실정이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스쿨존이 설치된 곳이나 그렇지 못한 곳이 별반 차이가 없다는 지적이고 엄청난 혈세를 투입하고도 관리부실로 성과를 거두지 못하고 있다는 말도 나오고 있다. 스쿨존의 관리가 제대로 되지 않는 이유는 시설 설치 절차와 예산 배정 비율이 정부와 지자체로 나눠져 있고 스쿨 존 지정에 따른 해당 경찰서의 지정 요청 등 이원화된 업무처리도 문제다. 이렇다보니 스쿨존의 관리나 보수에 따른 예산은 사실상 전무해 일방통행 등 도로표시나 관련 시설물들은 훼손된 채 방치되기 일수이다. 어린이 교통사고 사망자의 86.9%는 초등학생이하 어린이다.

그만큼 어린이들읜 교통안전 대책이 시급한 실정이다. 어린이 교통사고는 모두가 어른들의 교통안전의식 부재로 인한 후진국형 교통사고란 점에서 문제의 심각성을 더한다. 보행자를 위한 안전지대인 횡단보도와 그 부근 도로의 횡단 중 발생한 사고도 많았다. 운전자들이 횡단보도 앞에서 조금만 주의를 기울였더라면 사고를 줄일 수 있었을 것이다. 무엇보다도 자식을 둔 운전자들이 스쿨존에 대한 인식자체가 부족하여 스쿨존지역에서는 규정 속도를 지켜야 함에도 운전에만 집중이 되어 안전의식부재가 여전하기만 하다. 주·정차를 금지하고 시속 30㎞이하로 속도를 제한하는 스쿨 존 표지가 있으나 규정 속도를 지키는 차는 보기 힘들다. 오토바이마저 학생들 틈을 비집고 줄행랑을 친다. 스쿨버스는 무법자처럼 난폭 운전을 일삼고 버스안엔 아동용 안전띠도 없다. 또한 학교 담장 주위에는 불법 주.정차된 차량이 즐비하여 인도와 차도 구별이 없는 곳도 너무나 많다.
안전지대가 돼야 할 스쿨존은 오히려 안전 사각지대가 되어 버렸다. 과속방지턱 또한 낡고 노후화돼 형식적이다.

이제 더 이상 교통법규를 비롯한 원칙을 따르지 않는 어른들의 잘못된 안전의식에 아이들의 생명을 담보할 수 없다. 도로교통법은 스쿨버스가 정차할 때 모든 자동차의 운전자는 반드시 일시정지하고 안전을 확인한 뒤 서행해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으나 좀처럼 지키는 사람이 없다. 따라서, 제대로 지켜지지 않고 있으므로 관계 규정(벌칙)을 강화하고 학교주변 어린이 보호구역내에 감시카메라를 설치하여 무분별 행위를 적발해 내는 등의 조치를 강구해야 한다. 스쿨존을 설치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사후관리를 제대로 해야 교통사고예방에 어느 정도 기여 할 것이며 더 이상 스쿨존이 위험지대가 아닌 안전지대로 변화되길 우리 모두 노력해야 할 것이다.


군산경찰서 수송파출소
경 장 김 영 규
2017-03-16 09:06:39
180.xxx.xxx.13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11 (211.xxx.xxx.1) 2017-03-19 15:38:06
11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14735
  [독자투고] 상행하효 역행하는 부모가 되지 않기를   문정원   -   2017-08-16   63
14734
  112신고 시 정확한 위치가 필수!   배준량     2017-08-15   109
14733
  [독자투고]우리 아이 찾는 ‘코드아담’ 제도에 대해서 알고 있나요   이충현   -   2017-08-13   130
14732
  [독자투고]응급처치 하임리히법을 꼭 알아두자   오재복   -   2017-08-13   132
14731
  [독자투고] 순간의 욕심으로 평생 후회하는 일 없기를 (1)   문정원   -   2017-08-10   205
14730
  [독자투고] 나와 사회를 건강하게 하는 절주의 미덕 (1)   문정원   -   2017-08-07   336
14729
  [독자투고]꼬리물기 이제는 운전자의 의식 변화가 필요 (1)   이충현   -   2017-08-06   368
14728
  [독자투고]사랑이라는 명목의 데이트 폭력 근절 하자 (1)   정정섭   -   2017-08-06   376
14727
  [독자투고] 내 안의 또 다른 나 조정할 수 있어야 (1)   문정원   -   2017-08-01   423
14726
  (독자투고) 방학 중 청소년 일탈행위, 우리 모두의 관심이 필요 (1)   오보람     2017-08-01   450
14725
  [독자투고]특별방범활동 여성안심귀가서비스 지켜준다 (1)   이충현   -   2017-07-31   474
14724
  [독자투고]개정된 물피 뺑소니사고 처벌 받습니다!   정정섭   -   2017-07-31   492
14723
  [독자투고]고속도로견인차 법규위반 특별단속 (1)   양종진   -   2017-07-31   495
14722
  [독자투고]-깜빡이, 깜빡하지 말자.   배준량     2017-07-30   838
14721
  (독자투고) ‘자율과 책임’ 한층 성숙된 집회시위문화 정착기틀 마련 (1)   이명용     2017-07-27   532
14720
  [독자투고]-휴가, 차량정비 후 떠나자   배준량     2017-07-25   988
14719
  여름 장마철 고온다습한 날씨 감전사고 주의해야   문재연     2017-07-25   1000
14718
  [독자]몰카범죄'스마트 국민제보 앱'으로 근절!   배준량     2017-07-24   1013
14717
  [독자투고] 휴가철 침입절도 예방법 (1)   이충현   -   2017-07-23   598
14716
  [독자투고] 피서지 성범죄 예방과 피해자 보호   오재복   -   2017-07-23   597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제휴안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소: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728번지 새전북신문 | 대표전화:063-230-5700 | 구독안내:063-230-5712
제호:SJBnews | 등록번호:전라북도 아00058 | 등록일자:2012년 03월13일 | 발행·편집인:박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오성태 | 종별:인터넷신문
주식회사 에스제이비미디어는 새전북신문의 자회사입니다.
Copyright 2006 새전북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PSUN@sjb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