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18 수 19:33
 독자투고) 관대한 음주문화 범죄를 부른다.
 작성자 : 김영규  2017-03-20 10:10:18   조회: 4309   
 첨부 : 독자투고) 관대한 음주문화 범죄를 부른다.hwp (13824 Byte) 
독자투고) 관대한 음주문화 범죄를 부른다.

경제난으로부터 벗어나고자 성장위주의 정책으로 반세기 넘게 달려온 우리나라는 별다른 놀이문화가 없다는 이유로 음주 문화가 성인 남녀의 유일한 놀이라고 생각돼 왔으며, 술에 취해 한 잘못된 행동에 대해서는 매우 관대한 태도를 보이는 것이 바로 우리나라 였다.

퇴근 후 시간이나 비용에 크게 연연하지 않고, 그날 하루 피로를 풀수 있는 막걸리 한잔, 소주 한잔은 고단한 노동자의 하루를 날려줄 피로회복제 였던 것이다.

그랬던 것이 현재까지 이어져 주취상태에서의 범죄가 우리 사회의 큰 우환거리가 됐다. 작년 한해 발생한 범죄의 약 25%가 주취상태에서 발생한 범죄이며, 특히 강간·강제추행 등 성범죄의 경우 전체 범죄 범죄자의 절반이 주취상태에서 범죄를 저질렀다. 이름만 들어도 금새 회상이 되는 ‘조두순 사건’을 위시로 한 수 많은 강력범죄가 주취상태에서 이뤄지고 있는 것이다.

음주문화가 성인 남녀의 유일한 놀이문화라는 궁색한 변명이 이젠 그 당위성이 없다. 사실 이제 우리 사회에는 건전한 취미문화가 많이 있다. 산으로 가면 알록달록 등산복을 입은 인파가 있고, 바다로 가면 방파제에 고기를 잡는 강태공이 늘어서 있고, 강변엔 자전거가 가을바람을 줄지어 가르고 있다. 이러한 현실임을 감안할 때 술에 취해 한 나쁜 행위에 대한 관대한 시선을 거두고 이제는 중범죄로써 다스려야 한다.

이제는 우리 사회에서 술 때문에 실수를 했다는 말이 통용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 그러기 위해선 술에 관대한 사회 분위기를 하루빨리 바꿔 나가야 할 것이다.

군산경찰서 수송파출소
경 장 김 영 규
2017-03-20 10:10:18
180.xxx.xxx.13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14735
  독자투고) 사회적 약자 보호, 모두가 동참할 때   김영규     2017-10-18   11
14734
  독자투고) 사각지대 ‘사이드 미러 의존’ 위험천만 (1)   김성화     2017-10-18   13
14733
  [독자투고]가을행락철 맞이 운전자 당부사항 (1)   양종진     2017-10-16   31
14732
  [독자투고]교통법규 준수 절실한 다륜오토바이 (1)   배준량     2017-10-14   47
14731
  [독자투고]112신고 시 정확한 위치가 필수!   배준량     2017-10-14   53
14730
  (독자투고) 학교폭력의 원인과 대처방안 (1)   김영규     2017-10-14   77
14729
  독자투고) ‘잠깐 쉬려다 날벼락’ 휴게소 사고 주의보   김성화     2017-10-14   67
14728
  (독자기고) 나보다 남을 먼저 베려하는 주차습관을 들이자. (1)   김성화     2017-10-12   71
14727
  독자투고) 자동차 후미등 관리 교통사고 예방 첫걸음   김성화     2017-10-12   69
14726
  독자투고) 근거없는 유언비어, 결국 모두가 피해자   김영규     2017-10-12   75
14725
  [독자투고]알바 청소년 착취’ 감시 시스템 마련을 (1)   이충현   -   2017-10-11   95
14724
  [독자투고]도로 위 안전 지키는 ‘스마트 국민제보 앱’   오재복   -   2017-10-11   97
14723
  [독자투고]전동 킥보드 제대로 알고 타자   유동희   -   2017-10-11   91
14722
  독자투고) 아동 교통안전, 안전한 세상의 지름길 (1)   김성화     2017-10-10   99
14721
  독자투고) 경조사 많은 계절, 피싱피해 막아야   김영규     2017-10-10   100
14720
  영어 쉽게 공부하는 법~, 질병치료에 좋은 민간요법~   유익한   -   2017-09-28   315
14719
  독자투고) 교통신호등은 생명신호등   김성화     2017-09-28   407
14718
  독자투고)추석명절 음복 운전 절대 금물   김영규     2017-09-28   412
14717
  독자투고) 후진국형 교통위반 ‘무단횡단’ 이제 그만 (1)   김종수     2017-09-28   394
14716
  집회시위 관리의 패러다임 전환에 관심을   김성화   -   2017-09-27   432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제휴안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소: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728번지 새전북신문 | 대표전화:063-230-5700 | 구독안내:063-230-5712
제호:SJBnews | 등록번호:전라북도 아00058 | 등록일자:2012년 03월13일 | 발행·편집인:박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오성태 | 종별:인터넷신문
주식회사 에스제이비미디어는 새전북신문의 자회사입니다.
Copyright 2006 새전북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PSUN@sjb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