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6 월 20:25
 [독자투고] “어르신 운전 중“ 고령의 운전자를 위한 시스템 개선 필요
 작성자 : 김동연  2017-03-21 13:37:48   조회: 1385   
[독자투고] “어르신 운전 중“ 고령의 운전자를 위한 시스템 개선 필요

일반적으로 65세 이상의 운전자 또는 보행자에게 일어나는 교통사고를 노인교통사고라 칭한다. 1인당 소유차량의 수와 차량통행량이 급증하고 이와 더불어 인구의 고령화가 진행되면서 노인교통사고의 비율이 덩달아 증가하고 있다. 노인 교통사고 중 대부분은 보행 중 사고로써 자동차나 오토바이 등에 부딪혀 사고를 당하는 경우이나 고령의 운전자가 많아짐에 따라 노인 운전자가 일으키는 사고의 비율도 만만치 않게 늘고 있다.

교통사고는 운전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일으킬 수 있는 것이지만 특히 고령의 운전자가 문제되고 있는 이유는 무엇일까. 고령의 운전자라도 젊은 사람 못지않게 신체반응이 뛰어나고 오히려 운전도 차분히 잘 하시는 분도 있다. 하지만 확률적으로 높다고 볼 수는 없으며 일단 사고가 났을 때 고령자는 젊은 사람보다 치사율이나 부상의 확률이 두 배 이상 높다. 교차로 등에서 노인 운전자를 대상으로 모의주행 실험을 해보면 거리나 속도 추정 능력이 상대적으로 많이 떨어져 위험상황에서 대처할 능력이 부족해짐을 알 수 있다.

나이가 듦에 따라 시력이나 반응속도가 떨어지는 것은 자연스러운 세월의 흔적으로, 이를 탓할 것이 아니라 늘어나는 고령 운전자에 대비하는 시스템이 필요할 것이다. 현재 65세 이상 운전면허 소지자의 경우 5년마다 적성검사를 시행하고 있지만, 신체의 변화속도에 비해 이 기간은 비교적 길다. 또한 시행하는 적성검사조차도 시력만 통과하고 나면 나머지 기능에 대해서는 별다른 검사가 이루어지지 않는다.

이에 따라 적성검사 주기를 1~3년으로 짧게 지정하고 좀 더 세밀한 검사가 이루어져야 할 것이다. 병원에서 전문적으로 노인의 검사를 담당하는 의사가 운전능력을 평가하기에 적합한 세부적인 항목들을 검사하고 결과표를 제출하도록 하고, 반응속도나 지각능력검사 또한 가상의 상황을 재연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통해서 체계적으로 이루어져야 할 것이다.

이러한 제도적인 측면과 병행하여 노인 운전자 스스로도 자동차에 ‘어르신 운전 중’과 같은 표지를 붙여서 스스로를 보호하도록 해야 하며 골목길이나 커브길 등 까다로운 구간에서는 특히 조심하고 집중하는 운전 태도가 필요하다. 도로에서 마주치는 다른 운전자들 역시 노인 운전자란 표지가 붙은 자동차가 보이면 먼저 양보하는 등 고령의 운전자가 어려운 상황에 마주치지 않게 배려하는 자세가 필요할 것이다.

전주완산경찰서/서부파출소/순경 김동연
2017-03-21 13:37:48
180.xxx.xxx.11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11111 (211.xxx.xxx.1) 2017-03-26 15:41:35
11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14735
  여름휴가철 타이어 점검은 선택 아닌 필수   김성화   -   2017-06-27   5
14734
  [독자투고]고속도로 2차사고 예방하기 (1)   양종진   -   2017-06-26   11
14733
  [독자투고] 인권침해 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하자!   이충현   -   2017-06-25   24
14732
  [독자투고]경찰과 청렴의 가치   홍성학   -   2017-06-25   25
14731
  [독자투고] 교통사고 2차사고 예방 이렇게 하세요!   윤은오   -   2017-06-25   27
14730
  직원구함   별누리   -   2017-06-21   54
14729
  (독자투고) 범죄예방을 위한 여성안심귀가서비스를 활용해야 (1)   황건   -   2017-06-21   93
14728
  [독자투고] 위험천만 스몸비를 아시나요 (1)   문정원   -   2017-06-21   82
14727
  [독자투고] 분노범죄 스트레스 해소가 관건 (1)   문정원   -   2017-06-20   92
14726
  [독자투고]인권침해 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하자!   이충현   -   2017-06-18   161
14725
  [독자투고] 독거노인 고독사 안전장치 시급 (1)   조윤재   -   2017-06-18   160
14724
  [독자투고] 독거노인 고독사 안전장치 시급   김동연   -   2017-06-18   163
14723
  가정폭력 없어져야 되는 무서운 세습범죄 (1)   고영안   -   2017-06-16   278
14722
  [독자투고] 연예인 마약 스캔들에 경각심 높여야   문정원   -   2017-06-15   291
14721
  [독자투고]올 여름 피서지에 숨어있는 몰카족을 조심하세요. (2)   이충현   -   2017-06-15   314
14720
  [독자투고]안전한 어린이 통학로 확보 우리 모두의 노력필요   오재복   -   2017-06-15   313
14719
  [독자투고]아는 것이 힘이다! 비보호 신호 정확히 알자   김동연   -   2017-06-15   324
14718
  범죄피해자 모두가 나서 보호 해야...   이중호     2017-06-14   345
14717
  [독자투고] 차량용 액세서리 신중해야 할 이유   문정원   -   2017-06-14   344
14716
  영어 100배빠름~, 질병 쉽게치료~   정혈요법   -   2017-06-13   339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제휴안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소: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728번지 새전북신문 | 대표전화:063-230-5700 | 구독안내:063-230-5712
제호:SJBnews | 등록번호:전라북도 아00058 | 등록일자:2012년 03월13일 | 발행·편집인:박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오성태 | 종별:인터넷신문
주식회사 에스제이비미디어는 새전북신문의 자회사입니다.
Copyright 2006 새전북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PSUN@sjb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