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7 화 21:16
 ‘국민 절반 이상의 우리말 수준이 기초 이하...’
 작성자 : 이창덕  2015-08-22 07:26:46   조회: 5353   
방송에 나왔던 이 말이 아마도 현실일 것이다. 한 방송프로의 목적은 대상자에게 우리말의 ‘달인’이라는 명예로운 칭호를 수여하기 위한 것인데 치열한 경쟁을 뚫고 출연하는 달인 후보자들이 한글의 맞춤법과 띄어쓰기를 정확하게 못 할 때가 흔히 있는 것은 우리말이 그만큼 어렵다는 증거일 것이다. 국어학자들이 그 프로에 출연한다면 모두 달인이 될 수 있을까? 시험에서는 아는 문제도 틀리는 경우가 있으니까 시험이 능력 측정의 절대적인 수단은 아닐 수도 있을 것이다.
논리에 어긋나지만 그렇게 쓰는 것이 습관적으로 굳어버린 말은 관용어라고 하며 표준말로 인정을 받았는데 ‘문 닫고 들어와라.’라는 말도 논리적으로는 틀린다고 한다. 문을 닫으면 어떻게 들어올 수 있느냐는 것이다. 그러나 이 때의 문은 이미 통과한 문을 가리키는 것이며 문을 통과했어도 들어오는 동작이 완전히 끝난 것은 아니라고 할 수 있으니까 ‘들어오라’고 말할 수 있는 것이다. ‘지구의 반대쪽’이라는 표현도 틀린 말이라고 지적된 바 있다. 위치의 개념에서 반대쪽을 말하려면 기준점이 있어야 되니까 ‘태양계에 속한 목성이나 화성 등의 별들은 태양을 중심으로 지구의 반대쪽에 위치할 때도 있다.’처럼 쓸 수 있는 것이지, 지구상에는 지구의 반대쪽이 없다는 것이었다. 그러나 ‘지구상에서 밤과 낮이나 계절이 한국의 경우와 반대인 지점’을 지구의 반대쪽이라고 융통성 있게 말하게 되었다고 할 수도 있을 것이다.
‘산 너머에 마을이 있다.’에서 ‘너머’를 ‘넘어’라고 쓰면 틀린 말이 되지만 이때의 ‘넘어’는 ‘넘어가면’의 축약이라고 하면 그렇다고 할 수도 있지 않을까?
어원이 한자인 용어의 발음도 복잡한 경우가 있다. 확률(確率)과 비율(比率)처럼 率의 발음을 굳이 ‘율’과 ‘률’ 두 가지가 되게 한 것은 ‘확률(確率)’을 ‘황뉼’로 발음하자는 것인데 ‘확율’이라고 연음이 되지 않게 발음하면 안 될까? 모든 언어가 다 그렇겠지만 우리말에는 어법이나 문법에 미주알고주알 따지는 것이 너무 많은 것 같다.
‘반대를 위한 반대’는 실용적이 아니라면 ‘원칙을 위한 원칙’도 군더더기일 것이다. 의미에 혼동이 없는 범위에서 우리말의 어법과 한글의 맞춤법을 좀 단순화하여, ‘헷갈리다’와 ‘헛갈리다’가 둘 다 표준어로 인정되는 것처럼 두 가지 이상의 원칙을 허용할 필요가 있을 것이다. 필요 이상으로 너무 따지지 않는다면 국민 절반 이상의 우리말 수준이 기초 이상이 될 수도 있지 않을까?
2015-08-22 07:26:46
211.xxx.xxx.65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6647
  아파트 관리비 비리를...   이창덕   -   2015-11-25   5437
6646
  고객접대사항   클라이언트   -   2015-11-15   5253
6645
  어플라인트   동글이   -   2015-11-15   5196
6644
  클러치고갈   밥미   -   2015-11-15   5252
6643
  답변   가솔린   -   2015-11-14   5195
6642
  답변   맞는다   -   2015-11-13   5219
6641
  모처의 소방서에서...   이창덕   -   2015-11-10   5092
6640
  사실이라면 너무 슬퍼 올려봅니다. 퍼온글   전주시민   -   2015-10-28   5215
6639
  세상에 이런 일도...   이창덕   -   2015-10-01   5343
6638
  운명론에 대해서...   이창덕   -   2015-08-24   5546
6637
  ‘국민 절반 이상의 우리말 수준이 기초 이하...’   이창덕   -   2015-08-22   5353
6636
  청렴 서약서...   이창덕   -   2015-08-13   5507
6635
  3천 자짜리 자서전   이창덕   -   2015-07-24   5564
6634
  그 기 쁨을 맛보아야 하지 않겠는가   예언자   -   2015-07-23   2172
6633
  ‘가만히 있으면 본전이나 하지.’라는 말은...   이창덕   -   2015-07-17   2090
6632
  집안일 하면서 할 수 있는 일   꿀짱통맘   -   2015-07-10   2174
6631
  이단이란 무엇인가?   그린맨   -   2015-07-07   2005
6630
  오리발 내밀기의 도사들   이창덕   -   2015-06-16   2161
6629
  꼭 하고 싶은 말   아모르   -   2015-06-15   2369
6628
  죽음이란 무엇인가?   그린맨   -   2015-05-24   2645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제휴안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소: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728번지 새전북신문 | 대표전화:063-230-5700 | 구독안내:063-230-5712
제호:SJBnews | 등록번호:전라북도 아00058 | 등록일자:2012년 03월13일 | 발행·편집인:박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오성태 | 종별:인터넷신문
주식회사 에스제이비미디어는 새전북신문의 자회사입니다.
Copyright 2006 새전북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PSUN@sjb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