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투고
[독자투고] 깜빡이, 깜빡하지 말자.
 배준량
 2017-11-12 22:54:46  |   조회: 1021
첨부파일 : -
[독자투고] 깜빡이, 깜빡하지 말자.

요즘 교통사망사고 관련 언론보도에서 졸음운전으로 인한 대형교통사고가 종종기사화 되고 있는데, 졸음운전 못지않게 주변에서 방향지시등을 켜지 않아 보복 운전으로 인한 피해 사례도 많이 접하고 있습니다.
달리는 차 앞으로 방향지시등도 켜지 않고 갑자기 끼어드는 경우, 교차로에서 멀리 오는 차가 직진을 할 것 같아 기다리고 있는데 방향지시등 없이 좌회전을 하거나 우회전을 하는 경우, 방향지시등을 켜지 않고 갑자기 앞에서 정차하는 경우, 방향지시등은 켰으나 방향지시등과 반대방향으로 진행하는 경우, 방향지시등을 켜지 않고 지그재그 운전하는 경우, 이미 차로를 바꾼 뒤 방향지시등을 늦게 켜는 경우 등 여러분들은 운전을 하다 이런 경우를 당하면 기분이 어떻겠습니까?
최근 경찰청에서 발표한 자료에 의하면 보복운전의 가장 큰 원인으로 방향지시등을 켜지 않는 등 다른 차에 피해를 주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진로를 변경할 때는 충분한 거리와 시간을 두고 방향지시등을 작동하여 뒤차가 인식하고 심적 대비를 할 수 있는 여유를 두고 진로를 변경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자기 자신만이 빨리 원하는 곳으로 이동하겠다는 생각만으로 방향지시등의 작동 없이 차로를 변경하는 것이 보복운전의 발단으로 이어지고 있는 실정입니다.
도로교통법 제38조(차의 신호)는 좌회전, 우회전, 횡단, 유턴, 서행, 정지 또는 후진을 하거나 같은 방향으로 진행하면서 진로를 바꾸려고 하는 경우에는 손이나 방향지시기 또는 등화로써 그 행위나 끝날 때까지 신호를 하여 이동 방향을 미리 주변 운전자에게 전달할 수 있도록 규정되어 있습니다. 이를 어길 시에 승용차 기준 3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됩니다.
방향지시등은 차량의 방향을 전환하거나 차량 사이로 진입해 들어갈 때 사용할 수 있는 효율적인 신호 수단 중 하나이다. 즉, 상대 차량에게 방향을 미리 가르쳐 주어 주변의 차량으로 하여금 진행 방향을 예측할 수 있도록 하는데 그 목적이 있다는 것은 운전면허증을 취득하여 운전하는 운전자들에게는 기본적인 상식으로 이를 실천하는 것이 매우 중요합니다.
방향지시등을 켜는 습관을 들이면 난폭운전, 보복운전을 예방하고 가벼운 접촉사고에서부터 대형사고까지 예방할 수 있습니다. 올바른 운전습관으로 남을 배려할 수 있는 운전문화를 조성하기 위해 방향지시등의 올바른 작동 법을 숙지하여 실천합시다.

-순창경찰서 순화파출소 순경 배준량
2017-11-12 22:54:46
203.226.208.21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1 2017-11-13 15:55:39
20171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