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네마산책]<67>아비정전
[시네마산책]<67>아비정전
  • 새전북신문
  • 승인 2009.04.02 2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가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받는 이유는 관객에게 어필하는 요소들이 무척이나 다양한 종합적 장르이기 때문일 것이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영화를 본다.’라고 표현한다. 그런가하면 어떤 사람들은 ‘영화를 읽는다.’고 말하기도 한다. 이러한 다른 표현만큼이나 그 속내로는 ‘영화 만나기’에 대한 자신만의 독특한 개성과 습관이 담겨있음을 알 수 있다. 내러티브의 요소를 중시하는 사람들은 플롯과 더불어 작가가 의도한 철학에 중심을 두고 볼 것이요, 스타일을 중시하는 사람들은 미장센과 더불어 다양한 카메라워크 등의 시각적 재미에 포커스를 맞추려 할 것이다. 일명 ‘필(feel)이 꽂히는 순간’이 영화와 소통하는 자기만의 즐거움이요, 영화의 ‘어트랙션’이다.

<아비정전>이라는 영화에서 가장 큰 매력요소는 바로 ‘배우 장국영’이다. 배우 장국영의 매력과 깊은 눈빛, 반항적 몸짓은 외로움의 그늘을 온몸으로 뚝뚝 묻어나게 표현하는 그의 연기로만 가능할 것 같다. 장국영이라는 배우에 주목하게 한 특별한 영화이며, 이후 <해피투게더>에 이르러서는 그 외의 누구도 표현할 수 없을 것 같은 연기적 고유영역을 만들게 된다.

영화에서는 어머니로부터 버림받은 자신의 존재가치에 대해 끊임없이 생각하며, 고독과 외로움을 반항의 몸짓으로 표현하는 아비가 있다. 그리고 그와 연결되는 수리진과 루루 등 젊은이 5명의 시각으로 이어가는 엇갈린 사랑이 펼쳐진다. <아비정전>이 개봉되었을 때, 유덕화, 장만옥 등 당시 화려한 캐스팅에도 불구하고 흥행에 참패한다. 당시로서는 너무 독특하리만치 참신한 플롯과 스타일리시한 전개, 그리고 감성을 가볍게 터치하는 음악 등이 - 지금에 와서 왕자웨이 감독이 신뢰할 만한 작가로 평가받는 가장 큰 이유들이 되었음에도 불구하고 - 오히려 낯설었던 시대적 불운이라 할 것이다.

맘보리듬에 흔들리는 헐렁한 속옷차림 장국영의 춤사위는 이 영화에서 가장 유명해진 장면이다. 또한 ‘1분’이라는 시간에 대한 철학적 작업(?)멘트는 사람들 사이에서 오래도록 회자되는 전설이 되어버렸다.



“1960년 4월 16일 3시 1분전, 당신과 나는 여기에 1분간 함께 있었고,

나는 항상 이 순간을 기억하겠군요. 우리 둘만의 소중했던 1분을.

이건 당신이 부인할 수 없는 엄연한 사실이죠, 이미 지나간 과거가 되었으니까.”



1분의 소중함을 영원으로 이어가지 못한 ‘나쁜 남자’ 캐릭터의 그를 미워할 수도 없다. 그런 연민을 갖게 하는 건 장국영이기에 가능한 표현이었을 것이다. 그가 영화 속의 아비처럼 세상의 하늘로 몸을 던진다. 2003년 4월 1일. 세상의 거짓이 용서받는 만우절에 거짓말처럼 이별을 결정한 것이다. 홍콩의 오리엔탈호텔에서 ‘날개 없는 새’가 된 지, 꼭 7년이 되었다.



“다리가 없는 새가 살았다.

이 새는 나는 것 외에는 아무것도 알지 못했다.

새는 날다가 지치면 바람에 몸을 맡기고 잠이 들었다.

이 새의 몸이 땅에 닿는 날은 생애에 단 하루, 그 새가 죽는 날이다.

새가 한 마리 있었다. 죽을 때까지 날아다니던.......

하지만 새는 어느 곳에도 가지 못했다.

왜냐하면 새는 처음부터 죽어있었기 때문이다.”



- 영화<아비정전>의 대사 중에서 -



요즘 서울에서는 장국영을 추억하는 영화들이 재개봉되고 있다. 영화 속 대사를 떠올리며, 돌아온 배우를 기억하는 것도 ‘영화보기’중 또 하나의 깊은 즐거움이다.


/김경미 객원전문기자(미르기획 대표, 전북비평포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