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2년05월23일 19:33 Sing up 카카오톡 채널 추가 버튼
IMG-LOGO

농진청 이전과 첨단농업생명연구단지 조성

▲ 최익영 과장
70년대부터 본격화된 우리나라의 개발정책은 수도권과 대도시 중심으로 추진돼 왔다. 이 때문에 지방 산업의 약화 초래 및 수도권으로 인구 집중에 의한 도시민 삶의 질을 저하시키는 등 부작용을 양산했다. 참여정부는 이러한 고질적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수도권 소재 157개 정부기관 및 공공기관을 2012년까지 지방으로 이전하는 계획을 수립하게 되었다.

이에 따라 수도권 수원에 소재한 농촌진흥청 및 소속 4개 기관(국립농업과학원, 국립식량과학원, 국립원예특작과학원, 국립축산과학원)도 정부의 균형발전정책에 따라 2005년 6월 24일 전북으로 이전이 확정됐다. 농촌진흥청 및 4개 소속 기관이 이전하는 지역은 호남고속도로와 전주시내가 인접해 도시 접근성이 양호하다.

또 인근 황방산과 덕동제 등 크고 작은 호수가 많아 주변 환경이 쾌적하다. 전주시 만성동·중동, 완주군 이서면 일대에 ‘농업생명연구단지’를 조성하기로 결정한 것은 이 같은 이유에서다. 농업생명연구단지는 총 6,02만5,000㎡(182만평) 부지에는 청사 및 실험시설 141동, 30만5,000㎡, 시험연구 포장(논·밭 등) 311만4,000㎡가 조성된다.

농친청은 저탄소 녹색연구단지로 조성하기 위해 신재생에너지 활용 및 친환경 1등급 인증을 채택하여 단지조성계획을 수립했다. 여기에는 총 사업비가 1조8,000억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농촌진흥청의 이전은 전북지역에 연구개발을 중심으로 한 “지식 창조형 농업생명 클러스터” 기반을 구축으로 전북을 우리나라 농산업의 새로운 혁신거점으로 성장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최근 대두되는 첨단과학(IT·BT·NT)을 농생명산업과 융·복합함으로써 농산업의 고부가가치 창출을 통한 농업의 국제 경쟁력을 확보 등 국내 농업기반을 강화시킬 수 있을 것이다. 또한 단지화된 농업연구기관에서는 각국 연구원이 참여하는 국제 연구프로젝트 수행 및 저개발국 연구원에 대한 교육·훈련으로 신흥 개발 국가의 농업 선진화에도 기여하게 된다.

이 경우 명실상부한 국제적으로 명망 있는 ‘세계 최고의 첨단 농업생명연구단지’로 조성이 기대된다. 농진청은 지난달 30일 전북혁신도시 사업자(한국토지주택공사, 전북개발공사)와 이전 부지매입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어 연구단지 조성공사도 조만간 발주할 예정이다. 앞으로 농촌진흥청 및 4개 소속 기관의 이전이 원만히 진행될 수 있도록 지역민의 많은 관심과 협조가 필요한 시점이다.

<농촌진흥청 지방이전추진본부 최익영 과장>

새전북 만평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