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누가 완주 교육을 욕되게 하는가
[기고] 누가 완주 교육을 욕되게 하는가
  • 이미옥/완주군 용진면
  • 승인 2013.06.23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 4월 개인적 용무를 위해 충남 부여군을 찾았다가 완주군민으로서 가슴 뿌듯한 일을 겪은 적이 있었다. ‘부여뉴스’라는 지역신문에서 과감한 교육 투자로 관심을 끌고 있는 완주군의 사례를 담은 기사를 게재한 것이다.

‘전북 완주군이 달라졌다-지역의 미래 성장동력, 인재육성 집중 투자로 전국 최상위 교육환경 달성’이란 제목을 단 이 기사는 지난 2006년 이후 완주군의 다양하고 과감한 지역인재 육성 정책을 소개했다.

여타 지방처럼 인구유출, 교육의 황폐화 등에 고민이 많은 부여군이 완주군의 교육정책을 자세히 언급한 것에 내심 반가웠고, 한편으로는 정말로 완주군이 교육 분야에서 큰 성과를 거두고 있다는 점을 피부로 느꼈던 것으로 기억한다.



이처럼 어디에 내놓아도 자랑스러워해야 할 완주군의 교육을 최근 들어 일부러 폄훼하고, 나아가 허위사실로 군민을 현혹하는 일이 발생하고 있어 학부모의 한 사람으로서 걱정스럽기 그지 없다.

얘기인즉슨, 완주·전주 통합 여부를 묻는 주민투표를 앞두고 일부 단체가 완주교육지원청의 폐지에 따른 교육예산의 감소, 교육 질의 하락 등을 주장하고 있는 것이다.

하지만 아무리 생각해도 그 주장에 동의할 수도, 그 근거가 어디인지를 알 수가 없다. 어떠한 근거로 완주교육지원청이 사라지면 교육예산이 줄어들고, 교육의 질도 떨어진다는 주장을 하는가.

그렇다면 ‘부여뉴스’ 외에도 여러 언론매체가 조명한 완주군의 인재육성정책은 전적으로 완주교육지원청이 있기 때문에 가능했는지 묻고 있다.

이달 20일자 뉴시스의 보도에 따르면 완주군의 올해 교육분야 예산은 202억원이라고 한다. 이중 완주군은 전주시와 비교할 때 공통적으로 42개 사업에, 130억원을 지원하고 있다.

이 기사에 따르면 통합 후에도 완주군의 교육사업은 현 수준 이상으로 유지된다. 지방행정체제 개편에 대한 특별법 및 조례로 완주군에서 지원하던 외국어강사 및 캠프 운영, 수학여행비, 인재육성 및 학력신장 프로젝트 사업, 해외글로벌 연수, 농촌학교 무상급식 등 농어촌 자녀에게 주어지는 혜택은 읍·면 체제 유지로 법적 보장이 이뤄지기 때문이다.

이는 완주교육지원청의 존폐 여부와는 상관 없는 순수한 자치단체 차원의 교육분야 예산과 사업을 분석한 것이다.



그렇다면 통합에 따른 교육예산 축소와 질 하락을 주장하는 측에서 답변해야 한다.

무슨 근거로 예산 축소와 교육의 질 하락을 강조하는가. 일부에서 완주교육지원청의 폐지에 따라 그렇다고 주장할 수 있는데, 제발 그런 무식한 소리는 하지 말아 달라.

완주교육지원청은 예산편성권도, 학교나 교사 수를 늘리는 학사정책권도 없는 행정기관이다. 예산권 등 대부분의 권한은 전라북도교육청이 가지고 있다.

더욱이 일부 주민과 학부모들이 신앙처럼 기대고 있는 완주교육지원청은 현재 어디 있는가. 예산타령, 직원 복지 타령 등을 하며 아직도 전주 위치를 고집하고 있다. 허위사실을 유포하기 전에 어떤 것이 과연 완주교육을 위한 것인지, 그리고 누가 먼저 가열차게 노력해야 하는지를 생각해야 한다.

완주·전주 통합은 우리 아이들에게 또하나의 날개를 펼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전주시와의 학군조정을 통해 우수한 학교가 완주에 들어서고, 이러면 굳이 값비싼 학비를 감당해가며 대도시로 유학보내지 않아도 된다. 전주의 우수한 학생들과 선의의 경쟁을 펼치니, 우리 아이들의 학력수준도 상향 평준화된다.

현재 교육과 관련해 반대 측에서는 이러한 긍정적 효과는 애써 외면하고, 일반인이 생각할 때도 납득이 가지 않는 자극적이고 근거 없는 문구로 주민을 현혹하고 있다.



더 이상 완주군의 교육을 욕되게 하지 말 것을 촉구한다. 완주군의 교육은 다른 지역이 부러워할 정도로 성과를 거두고 탄탄하다.

그리고 완주군의 교육이 여기까지 오르게 된 것은 자치단체과 주민이 합심한 결과이지, 결코 완주교육지원청이 그 중심에 있었던 것은 아니다.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