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창 금과면 자율방재단 논밭두렁 소각
순창 금과면 자율방재단 논밭두렁 소각
  • 김종완 기자
  • 승인 2014.03.13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창 금과면 지역자율방재단(단장 정규상)이 지난 12일 산근접지 논밭두렁 소각작업을 펼쳤다.

이번 작업은 봄철 산불발생의 대부분이 농촌지역의 관행적인 논밭두렁 불법 소각에 의해 발생되고 있는 만큼 이를 사전에 예방하고자 추진됐다.

이날 논밭두렁 소각작업에는 자율방재단원 47명과 산불진화대원, 면사무소 직원 등 60여 명이 참여하여, 수양마을 등 9개 마을의 산근접지에 대한 소각작업을 실시했다.

정규상 단장은 “산불발생 가능성을 줄이기 위해서는 사전에 그 원인물질을 제거해야 한다”면서 “철저한 감시와 경계태세 확립을 통한 산불방지에 총력을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

또 영농준비에 바쁜 가운데서도 지역사회 방재활동을 위해 적극 참여해 준 방재단원들에게 감사의 말을 전했다.

/순창=김종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