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청 비정규직, 육아휴직 차별 개선"
"교육청 비정규직, 육아휴직 차별 개선"
  • 신광영 기자
  • 승인 2014.11.27 1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해숙 도의원 "교사 등 정규직은 3년, 비정규직은 2년"
이해숙(전주5, 교육위원회) 도의원이 지난 27일 “도교육청 소속 정규직과 비정규직의 육아휴직 차별을 이해할 수 없다”며 개선을 촉구했다.

유아휴직은 ‘국가공무원법’과 ‘지방공무원법’에 의해 교사와 공무원이 만8세 이하의 자녀를 양육하거나, 여성공무원이 임신 또는 출산하게 된 때 1년(여성공무원은 3년) 이내로 육아휴직을 할 수 있다.

하지만 도교육청이 전북학교 비정규직연대회의 등 3개 비정규직 노조와 2013년 7월 체결한 단체협약 제89조 2항에는 ‘육아휴직 기간은 2년 이내로 하며, 1년은 근속기간에 포함 한다’고 나와있다.

이에 이 의원은 “도교육청 소속 비정규직의 육아휴직은 2년으로 비정규직에 대한 차별이 육아휴직에서도 발생하는 것은 납득할 수 없다”고 질타했다.

이 의원은 “이런 단체협약은 정규직인 교사와 교육공무원들에게 최대 3년까지 육아휴직을 보장하는 것과 비교해 명백한 차별이며, 출산장려 정책과도 맞지 않다”며 시급히 개선을 촉구했다./신광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