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도 출신 채용 배제 남양공업 협력업체 퇴출"
"전라도 출신 채용 배제 남양공업 협력업체 퇴출"
  • 임병식 기자
  • 승인 2014.12.09 19:4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의회-지역 국회의원, 인권위-노동부 상대 실태조사-엄중 조치 촉구
사원을 채용하면서 전라도가 본적인 사람과 외국인은 지원을 할 수 없다는 채용 공고를 게재한 남양공업에 대해 지역 정치권의 문제 제기가 잇따르고 있다.

뒤늦은 대응이라는 비판이 없지 않지만 전북도의회와 지역 국회의원들은 8일 현대자동차에 부품을 납품하는 남양공업에 대해 협력사 퇴출과 국가인권위원회 조사를 촉구했다.

전라북도의회 김광수 의장과 황현 부의장을 비롯한 의장단은 전북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현대·기아자동차 협력업체인 남양공업의 ‘전라도 출신 지원 불가’ 채용 공고와 관련 협력사에서 즉각 퇴출시키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성명서를 통해 “남양공업의 ‘전라도 출신 지원 불가’는 상식 이하의 충격적인 행태로 전북도민들에게 사과하고 반성하라”면서 “완주봉동에 생산 기지를 갖고 있는 현대·기아차 협력업체의 시대착오적이고 몰상식한 행태는 도민들의 애정에 찬물을 끼얹는 것으로 배신감에 분노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고용정책기본법은 출신 지역과 출신 학교를 이유로 차별을 금지하고 있다. 남양공업의 채용 공고는 관련 법을 무시한 것으로, 현대·기아차는 해당 기업을 협력사에서 즉각 퇴출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주에 지역구를 둔 김성주 김윤덕 이상직 국회의원도 성명서를 발표하고 국가인권위원회와 고용노동부를 상대로 한 실태조사와 엄중한 조치를 촉구했다.

이들은 “헌법과 고용촉진기본법을 무시한 명백한 범죄행위에 경악을 금치 못하며 지역갈등을 조장하고, 지역분열을 획책하는 망국적 행태에 대해 분노를 느낀다”면서 “지역차별을 조장하는 행위를 용납할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남양공업의 행태를 좌시하지 않겠다”면서 △국가인권위원회의 조사와 조속한 조치 △고용노동부의 법 위반에 대한 실태 조사 △현대기아자동차그룹의 남양공업에 대한 사실 관계 확인 그리고 △남양공업에 대한 공개 사과를 촉구했다. /임병식 기자 montlim@sjb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스트라다 2014-12-10 19:15:34
발상이 대단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