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로 걱정은 너희들이 알아서 해?"
"진로 걱정은 너희들이 알아서 해?"
  • 정성학 기자
  • 승인 2015.09.16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청,중학교 진로 교사-배치율 전국서 유일 27%
최근 김승환 전북교육감은 마이스터고와 특성화고에 삼성전자 반도체사업부 취업 금지령을 내렸었다고 스스로 공개해 큰 논란을 일으켰다. 지난 15일 전남교육청에서 열린 호남권 시도교육청 합동 국정감사에서도 단연 화젯거리였다.

심각한 취업난에 꿈과 희망까지 포기한다는 이른바 ‘7포 세대’의 마음을 몰라도 너무 모르는 것 아니냐는 비판이 쏟아졌다. 이같은 질타는 여당은 물론 야당측까지 일부 가세해 더 주목받았다. 약 3개월 뒤면 시행될 학교 진로교육법은 잘 지켜지고 있을까?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 박혜자 의원(새정치민주연합·광주서구갑)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아 공개한 국감자료에 따르면 작년 말 기준 전북지역 진로진학 상담교사 배치율은 전국 최저인 27%에 불과했다. 전체 중·고교 341곳 중 248곳에 상담교사가 없다는 의미다.

덩달아 수많은 학생들이 제대로 된 진로 진학상담을 못받게 생겼다. 이런 문제는 다른 지방과 비교하면 한층 더 심각했다. 상담교사 배치율이 90%대를 밑도는 지방은 전북이 유일한 까닭이다.

실제로 다른 지방은 죄다 100% 안팎을 넘나들었다. 전북 다음으로 낮은 인천조차 95%에 달했다. 광주와 충남 등 100%를 초과한 지방도 적지 않았다. 이 가운데 경북은 109%를 기록했다.

김 교육감의 취업 금지령이 국감현장을 뜨겁게 달궈놓은 또다른 이유다. “교육부가 중등 교과교사 정원을 감축해 별도의 정원을 배정하지 않으면 진로진학 상담교사 배치는 무리가 있다.” 박 의원에게 전달된 전북교육청의 해명이다.

그러나 박 의원은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이다. “비슷한 사정이 있는 다른 시도교육청들은 어떻게 90% 이상 배치했느냐”는 비판이다.

박 의원은 “현 상태라만 전북지역 학생들만 다양한 진로정보를 접하고 소질과 적성을 살릴 수 있는 기회를 제한받게 생겼다”며 “전북교육청은 즉각 상담교사 선발 배치계획을 마련해 지역 학생들이 불이익 받지않도록 해야할 것”이라고 강력 주문했다.

한편 올 12월 23일 시행될 진로교육법은 모든 초·중·고교에 진로진학 상담교사를 두도록 했다. 이 가운데 중학교는 내년부터 진로진학을 직접 탐색하고 체험할 자유학기제도 전면 시행된다.

/정성학 기자 csh@sjb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