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1년04월21일 20:30 Sing up Log in
IMG-LOGO

전북연구개발특구 1호, 카이바이오텍 준공식

전북연구개발특구에 연구개발형 기업체가 처음 설립됐다.

5일 전북기술지주회사는 다섯번째 자회사인 주식회사 카이바이오텍 준공식을 갖고 첫 전북연구개발특구 연구소기업 지정을 추진키로 했다. 전북기술지주와 새한산업, 전북대와 전북대병원이 총 48억원을 공동 출자해 설립했다.

전북대병원 후문 쪽에 터잡은 이 회사는 전북대 산학협력단이 보유한 방사성 의약품 특허기술을 비롯해 치매 진단제 등을 상용화하게 된다. 또, 향후 새한산업 계열사인 카이헬스케어와 합병해 코스닥에 상장키로 했다.

한편 준공식은 송하진 도지사, 이남호 전북대 총장, 이재성 전북기술지주회사 대표이사, 새한산업 김철종 회장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이날 오후 현장에서 열렸다.

/정성학 기자 csh@sjbnews.com

새전북 만평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