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 농촌버스도 '환승할인' 도입검토
도, 농촌버스도 '환승할인' 도입검토
  • 정성학 기자
  • 승인 2016.03.09 1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안-부안 등 7개 군지역 확대방안 강구
시내버스 환승할인 혜택이 전면 확대될 전망이다.

송하진 도지사는 9일 전북도의회에 출석해 “이같은 환승할인제를 도내 전역으로 확대하는 방안을 시군과 함께 적극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농촌지역 정주여건 개선차원에서 이를 검토해보면 어떻겠냐”는 최영일(순창·문화건설위) 의원의 질문에 대한 답이다.

현재 환승할인제는 전주, 완주, 군산, 익산만 시행되고 있다. 전면 확대시 연간 약 100억원이 필요하다고 추산됐다. 이경우 도와 시군의 버스업계 지원금은 연간 750억 원대로 늘어난다.

/정성학 기자 csh@sjb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