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최연소 CEO 고액기부자 탄생
전북 최연소 CEO 고액기부자 탄생
  • 박슬용 기자
  • 승인 2016.12.18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육육걸즈 대표 박예나 씨, 아너소사이어티 회원 가입
전북에 최연소 고액기부자(아너소사이어티)가 탄생했다.
아너소사이어티는 5년간 1억원 이상의 성금을 기부하거나 약정하는 우리나라 대표적인 고액기부자 클럽이다.
전주에서 온라인 쇼핑몰을 운영하는 육육걸즈 대표인 박예나(24)씨가 제 29호 전북 아너소사이어티 회원이 돼 5년간 1억원의 기부를 약속하고 지난 16일 아너소사이어티 회원 가입식을 진행했다.
박 대표는 중학교 재학 중에 블로그를 통해 자신이 가지고 있던 옷을 판매한 경험을 바탕으로 2008년 1월 사업자 등록을 내고 창업을 했다.
날씬한 여성이 입는 44~55사이즈가 대세를 이루고 있던 여성의류업계에 박 대표는 '사회 통념을 깨자'를 모토로 보통의 여성들을 위한 옷을 디자인해 현재까지 성공가도를 달리고 있다.
박대표의 회사 운영은 단순히 의류판매만이 아닌 어려운 이웃을 위한 사회공헌 활동에도 적극적이다.
박 대표가 직접 디자인해 만든 옷을 사랑의열매와 전주연탄은행을 통해 꾸준하게 기탁해 그 기부금액만 4억이 넘으며, 이 의류들은 가정형편이 어려운 학생들과 사회복지 시설 등에 전달되고 있다.
박 대표는 "어린 나이로 아너소사이어티 가입을 망설이기도 했지만, 어려운 환경에서도 꿈을 포기하지 않고 공부하는 학생들의 그 꿈을 응원하고 지원하기 위해 가입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이어 "어렸을 적 내 꿈을 항상 응원하고 지지해 준 어머니에게 늘 감사하다"말도 덧붙였다.
박씨는 이번 아너소사이어티 가입을 통해 전북 29번째 회원이 되었으며, 배우 신민아, 가수 수지 등과 함께 사회복지공동모금회 20대 아너 회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