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식 인재 육성에 보답하기 위해"
“한식 인재 육성에 보답하기 위해"
  • 김영무 기자
  • 승인 2016.12.19 1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커스] 비엔나 '아카키코' 전미자 회장, 전주대 한식조리학과 격려금
“금액은 크지 않지만 그 안에 담긴 뜻은 우리들에게 최고의 격려이자 찬사입니다.”
전주대 한식조리학과의 교수와 학생들이 최근 해외에서 날아 온 성금에 감동과 흥분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유럽 대륙에서 손꼽히는 명문 식당으로부터 “한식 발전에 도움 될 인재들을 잘 키워 주셔서 고맙다”는 뜻과 함께 300만원이 송금되었기 때문이다.
성금을 보낸 사람은 음악의 나라인 오스트리아의 수도 비엔나에 있는 음식점 ‘아카키코(AKAKIKO)’의 전미자 회장. 부안 출신인 전 회장은 이 나라 최대 아시안푸드 레스토랑 체인 사업자다. 유력 여성경제인 리스트에도 매년 등재될 정도다. 현재 본점과 15개 지점을 가진 아카키코와 고급한식당 ‘요리(YORI)’를 운영하고 있다. 한국·일본·중국 등 14개국 출신 쉐프 70명을 포함한 종업원 220명, 연매출은 300억~400억 원에 이른다.
전 회장은 2014년부터 전주대와 인연을 맺고 매 학기 2~3명 학생에게 해외인턴프로그램 자리를 제공하고 있다. 이달에도 4명이 곧 출국할 예정이다.
전 회장은 평소 고국에서 온 학생들을 기회 있을 때마다 칭찬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주대 출신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이번에는 직원 이우형(나이 30세)씨를 통해 학교에 성금 300만원을 전달한 것으로 표현했다.
“고국을 더 널리 알리고 싶어 늘 고민하고 있는데, 한식에 대한 체계적인 지식과 열정을 가진 젊은이들을 보내줘 고맙다. 전주대 학생들과 손잡고 한국의 맛과 멋을 유럽대륙에 더 널리 알리고 싶다. 지속적으로 좋은 인재들을 키워달라”는 뜻도 함께 전했다. 이 씨는 전주대 출신으로 오스트리아 한국대사관에서 조리사로 근무하다 아카키코에 스카우트 돼 현재 셰프로 활동 중이다.
전주대 한식조리학과는 최근 5~6년 새 해외 한국대사관에만 40여명을 취업시키는 등 해외취업으로 명문으로 이름을 떨치고 있다.
차진아 교수는 “우리 졸업생들이 해외에 나가 한국 전통 음식의 가치를 뽐내는 역군으로 인정을 받는 게 자랑스럽다”며 “음식 뿐 아니라 한국문화에 대해서도 외교사절로서 손색이 없도록 더 열심히 가르치겠다”고 말했다./김영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