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개신교 신자 많고 불교 신도 적어
전북, 개신교 신자 많고 불교 신도 적어
  • 이종근 기자
  • 승인 2017.01.03 1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은 개신교 신자가 많고 불교 신도가 적은 것으로 드러났다.
또, 영남은 불교, 호남은 개신교 세가 강세를 보였다.
통계청이 발표한 인구주택총조사 표본집계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개신교 신자는 967만6,000명으로 전체 인구의 19.7%를 차지했다.
이는 불교 신자(761만9000명·15.5%)를 앞지른 수준이다. 10년 전인 2005년에는 불교 신자가 1058만8000명(22.8%)으로 개신교 신자(844만6000명·19.7%)보다 많았다.
불교 인구 비율은 울산(29.8%), 경남(29.4%), 부산(28.5%) 등이 컸다. 반면 개신교 인구 비율은 전북(26.9%), 전남(23.2%) 등에서 높았다.
전북은 불교 인구 비율이 8.6%로 전국에서 가장 낮았다. 개신교 비율이 가장 낮은 곳은 경남(10.5%·제주 제외)이었다.
한편 종교가 없는 사람은 2749만9, 000명(56.1%)으로 종교가 있는 사람(2155만4000명·43.9%)보다 많았다. 2005년에는 종교가 있는 사람이 52.9%였던 바, 상황이 역전된 셈이다./이종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