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재만 도의원 "AI 피해 소상공인 지원하자"
박재만 도의원 "AI 피해 소상공인 지원하자"
  • 강인 기자
  • 승인 2017.01.08 1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체당 최대 7,000만 원 융자금 지원
박재만 도의원이 AI(조류인플루엔자) 사태로 관련 소상공인과 전통시장 피해가 확산되자 지원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전라북도의회 박재만 의원(군산1)은 이달 6일 “(AI 사태로) 닭과 오리 사육 농가 피해는 물론이고 닭·오리·계란을 취급하는 소상공인들도 생계에 위협을 느낄 정도로 피해가 확대되고 있다”며 “피해 업체와 소상공인 경영 정상화를 위해 지원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박 의원은 “그동안 도내에서 AI 방역에 집중하느라 실제로 AI 피해에 대한 대책 마련에는 손을 놓고 있었다”고 지적하며 “정부에서 AI 피해 업종 소상공인에게 업체당 최대 7,000만 원의 융자금을 지원하기로 했다. 전북도 자체적으로도 소상공인을 위해 상하수도 요금 감면 같은 다각적인 지원 대책을 논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소비 위축이 가장 큰 문제다. 도내 주요 공공기관 급식 등에 닭과 오리 소비를 확대하고, 소비 촉진을 위한 홍보도 필요하다”고 요구했다.
한편 기획재정부는 지난해 12월30일 ‘범정부 비상경제대응 테스크포스’ 회의를 열고 AI 피해 업체당 최대 7,000만 원의 AI 특별 융자금(금리 2%)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강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