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군, 600만 유료관광객 유치 집중
부안군, 600만 유료관광객 유치 집중
  • 고병하 기자
  • 승인 2017.01.08 1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안군은 연간 1200여명의 국내·외 관광객 중 유료관광객 600만명을 유치할 계획이다.
그 첫 번째 단초로 지난 7일 E-train과 서울 지하철 DMC역에서 주관해 특별관광열차를 타고 수도권 관광객 5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변산반도 그리운 겨울바다 노을여행을 시작했다.
이날 여행은 2017년 정유년을 맞아 부안의 천년비전 ‘부래만복(扶來滿福·부안에 오면 오복을 가득 받는다)’을 실현하기 위한 첫걸음이자 더 이상 부안군이 겨울여행의 사각지대가 아닌 사계절 관광지임을 알리는데 의미가 있다.
여행코스 중 변산반도 채석강은 자연의 역사가 담긴 ‘바다의 서재’라고 표현될 정도로 생각을 정리하고 새로운 마음가짐을 가질 수 있는 최적의 장소이며 내소사는 사계절마다 새로운 옷을 갈아입고 관광객을 맞는 부안의 대표관광지이다.
특히 눈 내리는 날 내소사 전나무 숲길을 사랑하는 가족과 연인이 함께 걸으면 영원이 함께 한다는 스토리가 있다.
부안군 관계자는 “부안의 숨겨진 관광매력물과 체험상품을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스토리텔링함은 물론 젊은이가 찾는 부안 속살관광과 줄포만 갯벌생태공원내에 가족호텔 건립을 통해 마이스(MICE) 관광을 유치함으로써 부안읍과 줄포면을 새로운 관광거점으로 구축하고 있다”며 “2023세계잼버리와 병행한 국제행사 유치를 통해 1200만 관광객 중 유료관광객 600만명을 유치함으로써 천년 부안의 먹거리를 마련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부안=고병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