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는 호남고속 일터괴롭힘 근절하라"
"전주시는 호남고속 일터괴롭힘 근절하라"
  • 박슬용 기자
  • 승인 2017.01.10 1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 NGO 기자회견 통해 호남고속 실태조사 촉구
▲ 공공운수노조 전북본부 등은 10일 전주시청 앞에서 호남고속 일터괴롭힘 근절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오세림 기자
민주노총 전북본부 공공운수노조 조합은 10일 전주시청 앞에서 '호남고속 일터괴롭힘 근절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조합은 "2016년 전주시 시내버스 안전경영서비스 평가결과를 토대로 호남고속을 업계 1위로 발표했다"며 "호남고속은 현금수입금과, 교통사고비용 버스기사 자부담 등으로 의혹이 불거진 상태였지만 전주시는 오히려 호남고속에 업계 1위라는 감투를 씌워줬다"고 말했다.
또 “전북지역 버스노동자들과 많은 시민사회단체는 사업주들의 민주노조 탄압과 일터괴롭힘에 대해 숱하게 문제를 제기해왔지만 호남고속과 전주시는 꿈쩍도 하지 않고, 문제가 해결되기는커녕 더 심해지고 있는 실정이다"고 주장했다.
이에 조합은 "호남고속 노동자 차별과 탄압 실태조사를 진행해 근무일수, 노선배차 등 여러 부분에서 민주노총 조합원에 대한 차별이 이루어졌음을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주장을 뒷받침하는 근거자료로 월별 초과 근무자 비율과 임금표, 1일 운행거리 등을 비교분석한 자료를 제시했다.
조합은 “민주노총 조합원 중에는 93명(31%)이 만근을 넘겨 일했지만 비조합원은 389명(54%)이 만근을 넘겼다"며 "조합원 중 14일 이상 근무자는 10명(3%)에 불과했지만, 비조합원은 101명(14%)에 달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만근 초과 여부에 따라 월급이 현저하게 차이나는 업계 상황에 비춰볼 때, 호남고속이 노조를 명백하게 차별했다"고 주장했다.
호남고속 관계자는 "배차에 대해서는 공평하게 기사들에게 배정하고 있다"며 "노조를 차별하거나 탄압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박슬용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