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선거운동 지시한 선거 유세팀장 벌금형
불법선거운동 지시한 선거 유세팀장 벌금형
  • 공현철 기자
  • 승인 2017.01.11 1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원봉사들에게 불법선거운동을 지시한 전북도의원 선거 유세팀장이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전주지법 제1형사부는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박모(41)씨에게 벌금 200만원을 선고했다.
박씨는 지난해 4월 2일부터 나흘간 전주시 완산구에서 자원봉사자 7명에게 똑같은 모자와 옷 등을 착용시킨 뒤 도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후보의 선거운동을 한 혐의로 기소됐다.
공직선거법은 후보자와 그 배우자, 선거사무장, 연락소장, 사무원, 활동보조인, 회계책임자가 아닌 사람이 선거운동 기간에 어깨띠, 동일한 모자나 옷, 표찰 등을 사용해 선거운동을 할 수 없도록 규정돼 있다.
박씨가 도운 후보는 당선됐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자원봉사자 7명과 함께 불법 선거운동을 해 그 죄질이 가볍지 않지만, 동종범죄로 처벌받은 전력이 없는 점 등을 참작해 형을 정했다"고 판시했다. /공현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