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득과 삶의 질 높은 으뜸 행복도시 완주"
"소득과 삶의 질 높은 으뜸 행복도시 완주"
  • 염재복기자
  • 승인 2017.01.12 1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커스] 박성일 완주군수, 신년 기자 간담회
박성일 완주군수는 2017년에 ‘소득과 삶의 질이 높은 대한민국 으뜸 행복도시 완주’ 실현을 위해 군민의 삶 속으로 한 걸음 더 다가설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박 군수는 12일 신년 기자간담회를 통해 “정유년 한 해 동안 일자리, 삶의 질, 농업경쟁력 등 군정 3대 비전을 가속화하고, 어르신과 미래세대 등 모두가 살고 싶게 만드는 등 ‘소득과 삶의 질이 높은 대한민국 으뜸 행복도시 완주’을 실현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박 군수는 이를 위해 첫째로, 완주의 성장기틀인 산업기반 확충과 일자리 문제 해결에 최선을 다할 계획임을 표명했다.

우선 테크노밸리 2단계의 조기 착공과 중소기업 전용 농공단지 추가 조성을 앞당겨 완주산업단지를 총 320만평 규모의 대단위 첨단산업 기반을 구축함으로써, 주민의 일자리 창출은 물론 전북 산업경제 1번지로서의 입지를 더욱 확고히 굳혀나갈 것임을 천명했다.

완주군 청년정책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고, 일자리가 넘쳐나는 사회적경제 1번지로의 도약과 모두가 행복한 삶의 질 향상을 통해 르네상스 완주를 만들어갈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15만 자족도시의 새로운 전기를 마련할 삼봉 웰링시티는 물론 미니복합타운, 복합행정타운 등 53만평 규모의 대규모 명품 주거단지 조성과 다목적 생활체육공원, 축구메카 등 품격있는 생활문화체육 공간을 조성해 나가갈 것임을 제시했다.

박성일 군수는 이와 함께 대접받을 권리가 있으신 어르신 복지와 함께, 지역의 희망이자 성장동력인 미래세대 육성을 군정의 핵심 정책으로 설정해 역점 추진하겠다는 청사진도 내놨다.

박 군수는 아울러 삼례를 문화예술관광도시로 육성하는 종합계획 추진과 구이․경천저수지 및 전통문화체험관 등 경쟁력있는 문화관광자원을 지속 발굴함으로써, 1000만 관광객이 찾아오는 관광도시 완주를 만들어가는데도 심혈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박성일 완주군수는 “끊임없는 변화와 혁신을 추구하는 자에게 정체나 퇴보는 있을 수가 없다”며 “그간의 많은 성과에 안주하지 않고 ‘광휘일신(光輝日新)’의 자세로, 군민 모두가 일자리 넘치고 삶의 질 모두가 즐거운 ‘대한민국 으뜸 행복도시 완주’를 만들기 위해 꿈을 꾸고, 이를 이뤄나가는데 매진하겠다”고 약속했다.완주=염재복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