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 대통령 탄핵소추 심판 방해를 막아라
박 대통령 탄핵소추 심판 방해를 막아라
  • 강영희 기자
  • 승인 2017.01.12 1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출석 허술한 진술서에 탄핵심판 지연될라
국회 탄핵소추위원인 김관영(국민의당 군산) 의원이 헌법재판소의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심판을 향한 국민적 관심에도 불구하고 불성실한 태도로 일관하고 있는 대통령과 증인들에게 제동을 걸고 나섰다.
김 의원은 12일 헌법재판소 심판을 방해하는 자에 대한 벌칙을 강화하는 헌법재판소법 일부개정안을 마련해 국회에 대표발의 했다.
현행 헌법재판소법은 ‘헌법재판소로부터 증인, 감정인, 통역인 또는 번역인으로서 소환 또는 위촉을 받고 정당한 사유 없이 출석하지 아니한 자’, ‘증거물의 제출요구 또는 제출명령을 받고 정당한 사유 없이 이를 제출하지 아니 하는 자’, ‘조사 또는 검사를 정당한 사유 없이 거부·방해 또는 기피하는 자’에 대해 1년 이하 징역 또는 100만원 이하 벌금에 처하도록 규정되어 있으나 그 처벌 수준이 미약해 실효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을 받아 왔다.
김 의원은 “국가적 위기의 장본인인 박근혜 대통령과 탄핵심판 핵심 증인들의 비협조로 인해 헌법재판소의 심사 일정이 지연시키고 있어 문제인식을 갖기에 충분한 상황”이라며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원 이하의 벌금으로 벌칙을 크게 강화한 개정안을 마련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서울 = 강영희기자 kang@sjb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