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남만 외치는 국민의당이 패권주의”
“호남만 외치는 국민의당이 패권주의”
  • 강영희 기자
  • 승인 2017.02.16 1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성주, 당 정책조정회의서 일갈
더불어민주당 호남특보로 활동중인 김성주 전 국회의원은 16일 당 정책조정회의에서 문재인 전 대표의 전북독자권역 발언을 소지역주의라고 비난한 국민의당을 향해 “호남이라는 이름 아래 특정지역출신들이 인사와 예산을 독점한다면 그것이 바로 패권주의고, 소지역주의일 것”이라고 일갈했다.
김 특보는 특히 “전북은 가난한 기초생활수급자의 비중이 전국에서 가장 높고 작년 성장률 0%의 심각한 낙후지역”이라고 설명한 후 “호남에서도 변방이 돼서는 안 된다는 위기감이 있다. 어느 지역도 예산과 인사의 불이익이 있어서는 안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나아가 “민주당은 지역주의와 패권주의를 넘어서 지역균형발전을 추구하는데, 국민의당은 ‘호남사수’만 외친다”며 국민의당을 꼬집고 “민주당은 모든 형태의 패권주의와 지역주의를 반대하고, 국가균형발전 철학에 따라 고른 예산분배와 인사탕평을 추구할 것”이라고 역설했다. /서울 = 강영희기자 kang@sjb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