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악몽의 흔적' 지워드립니다
경찰, '악몽의 흔적' 지워드립니다
  • 박슬용 기자
  • 승인 2017.02.16 1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력범죄 피해현장정리 지원 720만원 확보
지난달 17일 부부 싸움 도중 자신의 몸에 기름을 뿌려 목숨을 끊으려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집주인 부부가 화상을 입고 병원에 옮겨졌다. 다행히 빠른 대처로 큰 사고는 막을 수 있었지만 설을 앞두고 집 내부가 아수라장이 돼 이들은 걱정이 앞섰다. 집 내부 바닥은 그을음으로 앉을 수가 없었으며 여러 집기구가 소실돼 생활이 불가능했기 때문이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경찰이 나섰다. 경찰은 그을린 장판과 벽지는 새것으로 바꿔주었으며 소독과 탈취까지 완벽히 처리해 줬다.
또 지난해 8월 10일 익산의 한 아파트에서 부부싸움 중 남편이 아내의 머리를 둔기로 내려쳐 살해한 참혹한 사건이 발생했다.
당시 피해자 가족은 사건현장에 남아있는 혈흔과 방치된 범행도구로 인해 들어갈 엄두를 못 내고 있었다. 이에 경찰은 청소업체와 연계, 피해현장 혈흔제거와 소독 등으로 현장 정리를 도왔다.
전북경찰청은 강력범죄로 인해 피해자의 주거지 등이 훼손됐거나 원상복구가 어려운 경우 현장을 정리해주는 '강력범죄 피해현장정리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지원 대상은 살인·강도·방화 등 강력범죄로 인하여 주거지가 훼손·소훼돼 일상 청소만으로 복구가 어려운 범죄피해자 주거지다.
주거 면적 6평(19.8㎡) 이하의 경우 최대 65만원이 지원된다.
6평 이상 면적은 1평당 10만원 범위 내에서 추가 지원하되 최대 400만원 한도에서 지원한다. 또 방화는 1건당 최대 1천만원 한도에서 지원받을 수 있다. 하지만 강력범죄가 아니거나 화재보험에 가입되어 있는 경우는 지원에서 제외된다.
지원을 원하는 경우에는 범죄 피해자와 그 배우자의 직계 친족, 형제자매가 해당 경찰서 청문감사관실로 신청하면 되며, 긴급한 경우에는 구두로 신청 후 사후에 서류를 구비하여 제출하면 된다.
경찰 관계자는 "강력범죄 피해자가 일상생활에 빨리 복귀하고 피해회복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제도를 인해 피해 회복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전북경찰청은 지난해 살인과 살인미수, 방화 등 4건의 사건 피해자들을 대상으로 700만원 상당의 현장 정리비를 지원했다. 올해는 예산 720만원을 확보했다. /박슬용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