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욕탕 배수구에 발 빠진 8살 아동 숨져
목욕탕 배수구에 발 빠진 8살 아동 숨져
  • 박슬용 기자
  • 승인 2017.03.20 1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읍의 한 초등학생이 목욕탕 배수구에 발이 끼여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20일 전북지방경찰청과 전북소방본부에 따르면 지난 19일 10시께 정읍시 한 목욕탕 냉탕의 배수구에 A(8)군의 발이 빠졌다. 냉탕의 수위는 1m 정도였지만 A군의 다리 무릎 부분까지 배수구로 들어가 빠져나오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목욕탕 직원 B(40)씨는 영업마감을 앞두고 청소를 하면서 냉탕 배수구를 열어 놓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A군은 소방대원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결국 숨졌다.
경찰 관계자는 "배수구의 압력이 세다보니 A군이 빠져 나오지 못한 것 같다"며 "목격자를 상대로 조사를 마친 뒤 B씨에 대한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 적용 여부를 검토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박슬용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