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주군, 맞춤형 건강 정보 제공
무주군, 맞춤형 건강 정보 제공
  • 이형열 기자
  • 승인 2017.04.18 1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뇌혈관질환 예방관리 강좌
무주군은 18일 무주종합복지관 2층 강당에서 심뇌혈관질환 예방관리를 위한 전문가 초청, 강좌를 실시했다.
무주보건의료원이 주관한 이번 강좌는 고령 인구가 많은 지역의 현실을 반영, 주민들에게 맞춤형 건강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으로 이날 참석자들은 원광대학교병원 전북권역심뇌혈관센터 이영훈 교수를 초빙, ‘심뇌혈관질환 예방 및 관리’, ‘고혈압’, ‘당뇨의 위험성과 합병증 예방’ 등에 대한 강의를 들었다.
또 뇌졸중은 어떤 병이며 누구에게 잘 생기는지, 증상은 무엇인지, 어떻게 대처하고 치료하면 되는지, 예방법은 무엇인지에 대해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영훈 교수는 “뇌혈관 질환은 우리나라 사망원인 3위, 하루 67명이 사망할 만큼 단일 질환으로 1위를 차지한다”며 “고혈압, 당뇨, 고지혈증, 흡연, 심방세동, 비만과 운동부족, 경동맥흡착, 과음과 스트레스에 취약하다”고 강조했다.
이 교수는 또 “뇌졸중의 응급증상으로 한쪽마비(55%), 언어장애(28%), 어지럼증(11%), 시각장애(3%), 심한두통(2%)을 꼽으며 응급증상이 발생하면 환자의 넥타이나 벨트를 풀어 주고 베개나 포갠 수건을 환자의 어깨 밑에 받치는 등 조치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또 “토하는 것 같으면 고개를 옆으로 돌려줘야 하며 119 구급차의 도움을 받아 급성뇌졸증 검사와 치료가 가능한 전문병원으로 이송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해 관심을 모았다.
군민들은 “뇌졸중은 본인이나 가족 모두에게 힘든 질환”이라며 “알고도 실천 못하는 게 건강한 생활습관이지만 오늘 강좌를 계기로 열심히 실천해야 겠다는 생각을 갖게 됐다”고 말했다.
/이형열기자 leehy@sjb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