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용차 자율주행 기반조성 시동
상용차 자율주행 기반조성 시동
  • 정성학 기자
  • 승인 2017.05.16 2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 연구용역 발주, 8월 기본계획 수립
새만금 상용차 자율주행기반 글로벌 전진기지 조성사업이 본격화 됐다.
전북도와 전북자동차융합기술원은 16일 이런 내용을 뼈대로 한 기본계획 수립용 연구용역을 공동 발주했다. 연구용역은 산업연구원이 맡아 상용차 맞춤형 자율주행 기술개발 방향을 비롯해 그 상용화에 필요한 실증시설 구축방안 등을 집중 검토하게 된다.
보고서는 올 8월 말께 제출된다. 도와 자동차융합기술원은 이를 토대로 기본계획을 수립한 뒤 정부에 예비타당성 심사를 신청할 계획이다.
유희숙 도 경제산업국장은 “국내 상용차 생산량 94%를 점유하고 있는 도내 산업적 특수성과 새만금의 무한한 가능성을 결합하면 4차 산업혁명을 이끌어갈 미래 성장동력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앞서 도는 내년부터 5년간 새만금 일원에 약 3,000억 원을 투자하겠다는 계획을 내놨었다.
/정성학 기자 csh@sjb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