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주군의회 가장 작은 도서관 '홀가분'
무주군의회 가장 작은 도서관 '홀가분'
  • 이형열 기자
  • 승인 2017.05.17 1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주군의회가 가장 작은 도서관 ‘홀가분’을 운영, 호응을 얻고 있다.
무주군의회의 가장 작은 도서관은 군민에게 다가가는 친근한 의회를 만들기 위해 청사 현관에 의자와 미니 책장을 설치해 홀가분으로 명명하고 누구나 읽기 쉬운 간편한 문고 등을 비치, 독서 공간이자 쉼터와 휴식 공간으로 활용하고 있다.
상형문자 처럼 희망이라는 글자 모양을 그대로 본 떠 화강석으로 만든 의자 옆에 가로 60Cm, 세로 100Cm 규격으로 설치한 홀가분 도서관은 책 60권을 비치할 수 있는 규모로 항상 개방돼 있고 누구든지 자유롭게 열람이 가능하다.
특히 도서관에는 군민이나 공무원들이 읽은 책 중에서 감명 깊었거나 다른 사람이 읽어 보기를 권장하는 좋은 책을 기증 받아 비치하고 있다.
무주군의회 관계자는 “작은 도서관이 감성을 자극하는 공간이 될 것”이라며 “누구든지 홀가분한 마음으로 더 나은 세상을 향한 상상의 나래를 펴고 희망을 이야기하는 사람들이 많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형열기자 leehy@sjb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