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20 월드컵, 문화월드컵으로"
"U-20 월드컵, 문화월드컵으로"
  • 공현철 기자
  • 승인 2017.05.18 1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 U-20월드컵 준비 마무리
20일 개막하는 FIFA U-20월드컵 준비가 마무리됐다. 전주시 등은 이번 대회를 ‘문화월드컵’으로 승화시키기 위해 시민의 적극적 참여를 요청하고 있다.
김승수 전주시장과 김명지 전주시의회 의장, 김대은 전라북도축구협회장, FIFA U-20월드컵 전주시 자원봉사자들은 18일 시청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갖고, 전주에서 개막하는 U-20월드컵이 세계인들의 가슴속에 각인시킬 성공적인 문화월드컵이 될 수 있도록 시민의 성숙한 의식과 적극적인 참여를 호소했다.
김 시장은 “U-20월드컵이 열리는 동안 세계축구팬과 외신의 관심은 개막전이 열리는 전주에 집중될 것”이라며 “이번 대회는 전주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축구도시이자, 세계적인 문화도시로 우뚝 설 수 있는 절호의 기회”라고 말했다.
김 시장은 또 “성숙한 시민의식을 바탕으로 대회를 성공리에 치러내 전주의 진정한 모습이 전 세계인에게 전해지길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시는 이번 대회를 문화월드컵으로 만들기 위해 전주의 강점을 살린 다양한 전통문화 행사를 준비했다.
19일에는 인기 정상의 아이돌 그룹이 참여하는 공연을 전북대학교 운동장에서 오후 5시부터 진행한다. 오후 8시부터는 덕진공원에서 불꽃놀이와 3D 워터스크린 플라잉 보드쇼를 펼친다. 또 시내 4개 문화존에서는 다양한 문화행사와 이벤트, 축제가 대회 기간 동안 이어진다.
시는 앞서 대회의 차질 없는 진행을 위해 120억원의 예산을 들여 전주월드컵경기장 그라운드와 전광판, 조명·음향시설 등 시설을 정비했다. 또 4개월 동안의 교육을 거쳐 경기지원을 위한 자원봉사자 211명(12개 분야)를 선발했다.
경기장을 찾는 국·내외 축구팬들의 편리한 경기 관람을 위해 △시내버스 특별노선(1994번) 확충 △셔틀버스 운행 △전주월드컵경기장 주차장 정비 △임시 주차장 확보 등 수송·교통대책도 완벽히 준비했다.
군과 경찰 등 유관기관과 협력해 실전대비 테러대비 훈련도 수차례 진행하는 등 선수단과 관람객 안전대책도 꼼꼼히 점검했다.
김명지 전주시의회 의장은 “U-20 월드컵은 세계인이 즐기는 문화월드컵으로서, 전주의 브랜드를 세계에 알릴 수 있는 기회이자 스포츠관광도시로서의 도약의 발판이 될 것”이라며 “시민 모두가 우리의 축제라는 마음으로 함께 즐기고 참여해 최고의 월드컵을 만들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공현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