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대 못 미친 전주 1산단 재생사업
기대 못 미친 전주 1산단 재생사업
  • 권동혁 기자
  • 승인 2017.05.18 2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의회 송성훈 의원 5분발언서 지적
전주 제1산업단지 재생 계획이 지역경제 발전이나 주민 일자리 창출과 동떨어진 방식으로 추진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영세상인 보호를 위해 대형 유통 업체 입점을 막는 등 시의 전반적인 정책 기조와도 맞지 않는다는 해석이다.
전주시의회 송정훈(조촌·동산·팔복·송천2동) 의원은 18일 열린 제340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 자유발언에서 “제1산단 재생 계획이 당초 기대와는 다른 방향으로 세워져 주민의 실망과 각종 불편으로 이어질 우려가 크다”고 말했다.
송 의원은 “산단 재생시행계획안 공모시 인근 팔복동 주민은 오랫동안 공업지역으로 묶인 지역이 상업이나 주거지구로 개발돼 삶의 질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했지만, 실제 계획안은 대규모 웨딩센터와 외국 자동차 전시매장 건립이 전부다”고 꼬집었다.
대형 예식장 건립이 교통체증으로 이어져 주민 피해가 커질 것이란 우려도 제기했다.
그는 “예식장 건립 조건으로 기부채납을 통해 건설하는 행복주택이 노후 산단 활성화에 도움을 줄 것이란 시각도 있지만, 주민은 교통체증에 시달릴 것이고 지역 상권 활성화와도 거리가 더욱 멀어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시가 대규모 쇼핑몰 건립 등을 중소상인 몰락을 이유로 반대하고 있는 점에 비춰 제1산단 재생이 상반된 계획이란 해석도 내놓았다.
종합경기장 부지의 대기업 복합쇼핑센터 건립을 초기화하면서 전북도와 극한 대립 상태에 있는 점, 에코시티와 혁신도시에 대형마트 입점을 불허하고 있는 점 등을 이유로 들었다.
시내 다른 지역은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대형 업체의 진입을 차단하면서 도시의 새로운 재생을 위한 지역에는 대규모 웨딩업체 등을 허가하는 것 자체가 모순이란 논리다.
송 의원은 “전주지역 예식업계는 이미 포화상태에 있고 시는 기존 업계의 고사 우려에도 초대형 예식장을 승인하는 원칙과 일관성 없는 행정을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김승수 시장은 ‘팔복동이 50년 전주의 먹거리 역할로 희생했다’고 했는데 이제는 진정으로 지역민을 위한 방안을 모색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전주 제1산단 재생사업은 지난 2015년 국토교통부가 민간을 대상으로 사업계획을 공모할 수 있는 내용을 핵심으로 한 법률을 개정하면서 추진되고 있다.
1969년 조성된 전주시 덕진구 팔복동 일대 산단을 2020년까지 6만5,000여㎡의 공원과 녹지, 2만5,000㎡의 주차장이 조화를 이룬 현대화한 단지로 만드는 것이다. 해당 산단은 120여개의 섬유, 음식료 등의 업체가 입주해 있지만 설비가 낡고 기반시설이 열악해 재정비의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 /권동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