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서남권 꼼꼼 페스티벌 어울림’
`전북 서남권 꼼꼼 페스티벌 어울림’
  • 박기수 기자
  • 승인 2017.06.18 1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장산워터파크에서 전북 서남권 생활문화동호인들의 페스티벌이 열린다.
(사)정읍시생활문화예술동호회는 오는 24일 전북 서남권 생활문화동호인들의 페스티벌인 ‘전북 서남권 꼼꼼 페스티벌 어울림’이 오전 11시부터 시작돼 저녁 9시까지 이어질 예정이다.
페스티벌은 문화체육부와 (재)생활문화진흥원이 주관한 2017 문화가 있는 날 권역별 생활문화동호회의 교류 프로젝트 공모사업에 선정됨에 따라 마련됐다.
정읍과 김제 고창, 부안의 56개 팀의 생활문화동호인들이 참여해 공연과 체험, 전시, 프리마켓 체험 등을 진행한다.
공연프로그램은 스포츠댄스, 우크렐레와 오카리나. 하모니카 연주, 뮤지컬, 시극, 사물놀이 등 다양하다. 4개 지역 동호인들이 그간 걸쳐 갈고 닦은 실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체험행사로는 퀼트공연과 켈라그라피, 천연염색과 매듭 공예 등이 마련돼 있다. 더불어 리본과 한지. 인형 공예 등의 작품도 전시된다. 특히 체험프리마켓에서는 손수건과 가방 등의 생활소품 등을 만날 수 있다.
정읍동호회는 올해 전북서남권역 교류 주제는 지역으로 내가 살고 있는 지역의 특색, 그리고 문화. 역사와 함께 숨 쉬면서 삶의 즐거움을 공유함으로써 서남권 4개 시군이 감성 공동체로 발전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행사를 마련했다는 것이다.
이번 페스티벌에 앞서 4월에는 ‘지역과 생활문화’라는 주제로 정읍시민 예술촌에서 워크숍이 진행됐다.
한편 (사)정읍시생활문화예술동호회는 국악과 무용, 미술 등 7개 분과 90여개 동호회로 구성돼 있고, 1400여명의 회원들이 활동하고 있다. 정읍/박기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