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17 화 19:31
> 주말엔 > 맛 · 멋
     
[우리고장 맛집 이야기] 소바가웃어라!
2017년 07월 06일 (목) 김순이 음식점 컬럼니스트, 청학동 대표 APSUN@sjbnews.com

일요일 점심(!) 뭘 먹을까 딸아이와 고민을 하는데 곁에 계신 어머니께서
‘날씨도 더운데 우리 시원한 소바 한 그릇 먹자’ 하셨다.
‘대신 점심은 내가 산다 ’하시며 마음은 이미 소바 집으로 달려가고 있었다.
오래전에 가본 기억이 있는 전주 중화산동에 자리하고 있는 “소바가“를 찾아갔다. 작은 골목을 통해 들어가 이면 도로에 있어서 처음 찾아갈 땐 힘이 들었다. 소바를 즐겨 먹는 편이 아니어서 사실은 그동안 ‘소바가’를 잊고 있었다. ‘맛이 있어야 할텐데... 그 생각이 끝나기도 전에 꽉 찬 주차장를 보니 안심이 되었다.

우리가 매장에 들어섰을 때는 오전12시도 체 안 되었다. 그런데도 매장 안은 이미 사람들로 가득 차 있었다. 분위기 하나만으로도 맛은 입증된 셈이다. 많은 사람들이 기다리고 있는걸 보니 시원한 소바가 더 빨리 먹어보고 싶었다. 좀 늦게 도착한 동생까지 해서 우리는 각자 먹고 싶은 소바, 콩국수 그리고 왕 돈가스를 시켰다.

준비가 되어 있었는지 생각보다 음식은 빨리 나왔다. 딸아이는 먼저 나온 돈가스를 보면서 으와! 정말 크다면서 접시를 가득 채운 돈가스를 쓱쓱 잘라서 먹어 보라고 돌려주었다. 돈가스전문점이 아닌데도 바삭하고 깔끔했다.
나는 콩국수를 시켰는데 콩물이 걸쭉하게 진한 것이 왠지 먹으면 몸에 보가 될 것 같았다. 고소함이 맛의 극치를 달리는데 거기에 콩물과 어울려 부드러운 면발은 입안에 머무르지 않았다. 어머니께서는 내가 덜어드린 콩국수를 드시면서
‘옛날엔 콩국수 하나 먹으려면 일일이 손으로 힘들게 콩을 학독에 갈아서 체에 받쳐야 했는데 참 좋은 세상이다’ 하시면서 맛있게 드셨다. 물론 가슴까지 시원한 소바도 서로 나누어 우리는 마치 진수성찬 점심을 먹고 있는 듯 했다.

내 입맛엔 특히나 콩국수에 들어간 면발이 유난히도 부드러우면서도 쫄깃했다. 콩국수를 시켜놓고 후회 할 때가 많았는데 오늘은 국물 한 방울까지 남기지 않은 걸로 봐서 콩국수의 맛은 만점이다.
그리고 예전엔 여름하면 시원한 냉면이 생각이 났는데 요즘엔 소바도 그 이상이 되었다. 소바는 다른 메뉴와 다르게 육수를 잘 빼지 않으면 먹기 힘든 음식이다. 그래서 입맛에 맞는 소바집을 찾기가 힘들다. 그런데 “소바가“ 육수는 면발을 다 먹고도 국물을 마시고 싶을 만큼 국물이 시원하고 감칠맛이 났다.
왜 사람들이 굳이 골목 안에 있는 ‘소바가’를 찾아오는지를 알 것 같았다.

이렇게 여름에 소바를 많이 먹는 것은 시원한 맛도 맛이겠지만 특히 즐겨 먹는 이유가 있다. 면을 메밀로 만드는데 메밀에는 단백질 함량이 높고 비타민 B1,B2와 니코틴산올 이 들어 있어서 더운 여름에 혈압도 낮추어 주고 구충효과도 뛰어 나다고 한다.
그리고 단백질 함량이 생각보다 많아서 입맛 없는 여름에 소화도 잘 되고 저 칼로리이어서 다이어트 건강식품으로 인기이기도 하다.

우리는 가볍지만 마치 풍성한 외식을 한 것 같아서 흡족했다. 그때 마침 우리자리까지 와서 아는 체를 해주시는 지인께서 기꺼이 우리 점심값을 지불하시겠다며 빌지를 가져 가셨다. 우리는 어찌 할 바를 몰랐지만 기분은 마치 로또라도 맞은 것처럼 행복했다. 얼마의 가치보다 스스럼없이 마음을 나누어 주는 그 분의 마음이 너무 고마워서다, 우리는 음식 맛도 좋았지만 기분까지 업(up) 시켜준 그 분의 마음까지 보태져서 정말 행복한 점심이었다. 우리는 돌아오면서 어머니한테 점심 살 기회를 다시 한 번 드리기로 하면서 한바탕 웃었다.

소바가대표이회영(TEL 063.236-2225)
/음식점 컬럼 리스트 청학동대표

김순이 음식점 컬럼니스트, 청학동 대표의 다른기사 보기  
ⓒ 새전북신문(http://www.sjb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제휴안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소: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728번지 새전북신문 | 대표전화:063-230-5700 | 구독안내:063-230-5712
제호:SJBnews | 등록번호:전라북도 아00058 | 등록일자:2012년 03월13일 | 발행·편집인:박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오성태 | 종별:인터넷신문
주식회사 에스제이비미디어는 새전북신문의 자회사입니다.
Copyright 2006 새전북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PSUN@sjb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