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가소득 늘리는데 최선 다하겠다"
"농가소득 늘리는데 최선 다하겠다"
  • 박상래 기자
  • 승인 2017.07.10 1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제] 이달의 우수조합장 변산농협 신왕철 조합장 선정
전북농협은 10일 신왕철 부안 변산농협 조합장을 ‘이달의 우수조합장’으로 선정·시상했다. 차별화된 계약재배와 철저한 공동선별 및 양파 생산농가 조직화로 명품 변산양파 주산지로 명성을 높였기 때문이다.
신 조합장은 농지의 90% 이상이 밭인 지역특성을 살려 양파를 전략작목으로 육성한 결과, 지난 2015년 농협중앙회가 선정해 수상하는 ‘명인·명작’농산물 반열에 변산양파를 당당히 올려놓았다.
변산농협은 2009년부터 양파 공선출하회를 조직해 품질향상에 힘쓰면서 품종을 단일화하고 재배매뉴얼을 농가에 보급해 시장에서 소비자가 선호하는 규격품 생산을 이끌어냈다.
또 차압식 강제송풍방식이 적용된 저온창고에서 부패율을 3% 수준까지 낮춰 이듬해 햇양파 출하 무렵까지 5년째 서울 가락동도매시장에 1주일에 6일 15t씩 전속 공급하는 체계를 갖췄다.
특히 서울 등 수도권 대형식당 주방장들이 변산양파를 이용한 레시피를 개발하면서‘명품양파’로서의 인지도를 높여가고 있다.
고품질 양파 생산을 위해 해마다 종자비 보조 5000만원, 웃거름비료 6000만원, 영양제 1000만원, 톤백 9000만원, 수송비 3000만원 등 2억원 이상을 지원하고 있다.
또 농가소득향상을 위해 지난해 양파 판매수익 5억원 중 4억원을 농가에 배당했다.
이처럼 양파농가를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은 덕분에 공선참여농가는 160농가, 74㏊로 꾸준히 늘어났고, 값이 급등해도 밭떼기 매매로 이탈하는 농가는 한곳도 찾아볼 수 없다.
신왕철 조합장은 “양파농가 재배교육 및 현장지도로 소비자가 원하는 고품질 상품을 만들어 농가소득이 증대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상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