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17 금 16:34
> 사회 > 현장·민원
     
마지막 '집장촌' 역사 속으로
전주시, 선미촌 일대 현장시청 현판식-성매매 여성, 재교육 통해 사회 활동 지원
2017년 07월 11일 (화) 공현철 기자 APSUN@sjbnews.com
   
 
   
 
전주시청 건너편 상가는 매일 밤 야릇한 붉은 색의 불빛을 내뿜는다. ‘선미촌’으로 불리는 이 곳은 성매매를 하는 업소가 밀집한 집창촌이다. 지난 60여 년 간 영업이 이뤄지고 있는 이 곳은 한 때 500명 넘는 여성들이 붉은 등불 아래서 일해 왔다. 성매매 특별법 이후 찾는 발길이 차츰 줄어들면서 지금은 25개 업소에 50여 명이 남아 있다.
시대 흐름의 변화와 함께 선미촌이 역사 속으로 사라질 준비에 들어갔다. 전주시는 11일 완산구 서노송동에 자리한 옛 성매매 업소 건물에 '서노송동 예술촌 현장시청'이란 현판을 달았다.
2001년에 지어진 이 건물은 1층에서는 호객 행위를 하고 2층과 3층에서 성매매를 하던 곳이다. 시는 앞으로 선미촌을 포함한 서노송동 일대 11만㎡(약 3만3,000평)의 환경을 바꾸는 예술촌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주민과의 소통 공간을 만들고 주차장을 설치하는 등의 내용을 골자로 한다.
선미촌 정비는 공권력을 투입하는 강압적 방식이 아니라 문화·예술을 테마로 조금씩 기능을 전환하는 형태다. 지난해에는 매입한 폐·공가에 설치예술 전시행사를 열었고, 올해는 도심 속 공원 2곳을 만들었다. 전주시의회는 성매매 여성의 생존권을 위해 해당 여성들의 자립을 지원하는 조례를 제정하기도 했다. 조례는 전주선미촌 문화재생사업과 연계하고, 단기적 지원으로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2020년까지 한시적으로 효력을 발휘한다.
조례안은 성매매 여성의 자활을 위한 시설 설치와 운영, 생계비나 직업훈련비, 의료비, 법률지원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탈성매매 여성의 인권 보호와 자립·자활을 위한 지원방안 등의 내용도 포함돼 있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선미촌이 문화·예술과 인권의 옷을 입고 점차 시민 곁으로 다가서고 있다”면서 “문화·예술의 힘으로 여성인권과 주민들의 삶, 시민공방촌으로의 변화를 이끌어 내겠다”고 말했다. /공현철 기자
공현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새전북신문(http://www.sjb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제휴안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소: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728번지 새전북신문 | 대표전화:063-230-5700 | 구독안내:063-230-5712
제호:SJBnews | 등록번호:전라북도 아00058 | 등록일자:2012년 03월13일 | 발행·편집인:박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오성태 | 종별:인터넷신문
주식회사 에스제이비미디어는 새전북신문의 자회사입니다.
Copyright 2006 새전북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PSUN@sjb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