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조선소 폐쇄, 문재인 대통령 탓?
군산조선소 폐쇄, 문재인 대통령 탓?
  • 강영희 기자
  • 승인 2017.07.12 2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당 박주선 비대위원장 등 지도부와 김광수 전북도당 위원장 등 도내 국회의원들이 현대 중공업 군산조선소를 찾았다. 국민의당은 12일 오전 전북 지역 현장 비상대책위원회의를 통해 문동신 군산 시장과 함께 조선소 폐쇄에 따른 피해 상황을 점검하고 대안 마련에 나서기로 했지만 이날 행사는 사실상 문 대통령 성토대회를 방불케 했다.
박주선 비대위원장은 “문재인 대통령은 전라북도의 친구가 되겠다며 군산조선소 정상화를 수차례 공약했지만 돌아온 것은 군산조선소 폐쇄”라며 “노무현 정권에게 속고 문재인 정권에게 또 속은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이어 “공무원 늘리는 추경에 올인할 것이 아니라 군산조선소를 살리는데 올인하기 바란다”고 일갈했다.
김광수 전북도당 위원장도 “문재인 정부는 선거 때 표를 달라고, 전북의 친구라고 하면서 군산조선소 반드시 살리겠다고 공약했지만 너무 방치하고 있다”면서 “경남 거제나 울산은 거의 큰 문제없이 수주분량을 배정받고 돌아가고 있는데 군산만 거의 폐허가 돼 버렸다. 문재인 정부가 이래도 되는 것이냐”고 반문했다.
비대위원인 김관영(군산) 의원 역시 “문재인 대통령께서 대선기간에 대선공약까지 하셨다만 뾰족한 눈에 띄는 대책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면서 “오늘 절박함을 갖고 국민의당 지도부가 이곳을 방문했다”고 했다. 그는 이어 “군산조선소 중단으로 상심이 큰 지역주민들에게 군산전북대병원은 반드시 추진돼야 할 사업이다. 전체 사업비에 30%로 되어있는 국고보조율을 50%이상으로 높여서라도 이 사업이 정상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군산 출신의 김중로 비상대책위원은 “문재인 정권 들어서 조선소 문제를 바다의 날에도 강조하고 정부가 중재안을 마련하겠다고 나서서 밝혔는데 결과는 뻔하다. 빌 공자(空) 공약”이라며 “이제 그만 속아야 된다. (국민의당이) 어렵지만 군산에서 도와주고 전북에서 도와주시라”고 당부하기도 댔다.
정동영 의원은 “문재인 정부가 최근에 조선업 회복세를 반영해서 최우선적으로 군산조선소의 재가동을 정부방침으로 밝히라”고 촉구했다. 또한 “새 정부 100대 과제에서 새만금이 밀려난다면 이명박-박근혜 정부나 문재인 정부나 새만금에 대한 태도는 똑같은 것이라고 볼 수밖에 없다”고 압박했다.
김종회 의원은 “현재 물량수주가 적어서 어쩔 수 없이 현대조선의 문을 닫는다 하면 이해할 수 있지만 군산에만 물량 배정을 하지 않아 문을 닫게 된 것”이라며 “ 정권 초기부터 지역을 차별하는 일이 자행 되서는 결코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서울 = 강영희기자 kang@sjb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