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운천, 일자리 세계화 주문
정운천, 일자리 세계화 주문
  • 강영희 기자
  • 승인 2017.07.16 1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세계 대한민국 대사관에 일자리세계화 상황판 거치해야
바른정당 최고위원인 국회 정운천(전주시을)의원은 14일 오후2시에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일자리세계화와 지역균형 발전을 위한 특별 회계 확대 등을 주문했다.
정 의원은 다보스포럼의 자료를 인용, “4차산업혁명으로 인해 앞으로 선진국에서 700만개의 일자리가 줄고 새로운 일자리는 200만개가 늘어나니, 곧 앞으로 500만개의 일자리가 사라지게 된다”고 우려한 뒤 “4차산업혁명시대에 선진국 중심으로 일자리 감소는 피할 수 없는 문제인 만큼, 일자리가 늘고있는 개발도상국 등의 해외로 눈을 돌려 ‘일자리세계화’를 이루어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께서 청와대에만 일자리 상황판을 둘 것이 아니라, 전세계에 흩어져있는 대한민국 대사관에 일자리 상황판을 만들어 ‘일자리세계화’를 이루어야 한다” 고 강력히 주문했다.
이에 이낙연 총리는 “최근 신문을 통해 일본기업에 취업하는 방법에 대한 기사를 보면서 우리 청년들의 해외 일자리에 대한 높은 관심을 느꼈다”고 답한 뒤 “정의원의 일자리세계화의 필요성에 적극 공감하며 정책 추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또한 정운천 의원은 “국가예산은 꾸준히 증가하는데 반해, 고(故)노무현 대통령께서 지역균형 발전을 위해 만들어둔 지특회계는 거의 제자리에 머물러 있다”고 문제점을 지적하며, “아무리 지역균형발전을 이루어 보려고 해도 이미 틀이 정해져 있어 한계가 있다. 문재인 정부에서 지특회계 자체를 키울 수 있도록 반드시 바로 잡아 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대해 김동연 경제부총리는 “중앙재정과 지방재정 간의 근본적인 틀을 고치기 위해 노력하겠다” 고 답했다. /서울 = 강영희기자 kang@sjb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