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읍시립박물관, 한-일 문화교류전
정읍시립박물관, 한-일 문화교류전
  • 박기수 기자
  • 승인 2017.07.17 1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읍시-나리타시 우호 결연 15주년 기념
정읍시립박물관이 제10회 특별기획전으로 한. 일 문화교류전을 갖는다.
시립박물관은 올해로 15주년을 맞은 정읍시와 일본 나리타의 우호결연을 기념키 위해 양 시의 문화와 문물을 비교 전시하는 ‘이역만리 같음과 다름’전을 준비하고 있다.
정읍시와 나리타시는 지난 2002년 우호결연 체결이후 중학생 홈스테이 실시와 정읍 단풍마라톤 대회를 비롯 일본 큰북 축제 등 양 시의 주요 행사 개최 시 상호 참관 하는 등 지속적으로 교류해오고 있다.
김평섭 관장은 이번 특별전이 상대 시에 대한 역사와 문화에 대한 심층적인 이해를 높이고 교류 범위를 확대시키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 특별기획전은 오는 9월 26일 개막될 예정이다. 전시는 같은 달 26일부터 내년 1월 28일까지 정읍시립박물관 기획전시실에서 이어진다. 구석기시대부터 고훈시대(한국의 삼국시대,‘고훈’은 한자어 ‘古墳’의 일본어 발음으로, 3세기 중엽부터 6세기 말까지를 고훈시대라 부른다.)에 이르는 한일 고대 문물을 비교 전시한다. 전시는 시대별 특징에 따라 총 4부로 구성된다.
제1부 돌을 다듬어 도구를 만들다, 에서는 구석기시대에 제작 사용된 타제석기와 흑요 석재 석기를 다룬다. 몸돌석기와 돌날, 슴베찌르개, 밀개 등 양 지역에서 최초의 인류들이 사용한 다양한 석기를 만날 수 있다.
제2부 ‘흙을 빚어 그릇을 만들다’ 에서는 일본의 죠몬시대와 우리나라의 신석기시대부터 청동기시대에 해당하는 문화를 선보이고, 제3부 ‘농경을 하고 영역을 구분하다’ 에서는 일본의 야요이 시대와 우리의 마한시대를 비교한다.
또 제4부 ‘거대한 무덤을 만들고 나라를 표방하다’에서는 한국의 삼국시대와 병행하는 일본의 고훈시대를 함께 다룬다. 시립박물관 측은 “이번 전시에서는 500여점을 전시할 계획이라며 “국보나 보물급의 전시품은 선보이지 않지만 양 지역의 역사와 문화를 이해하는데 부족함이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앞서 시립박물관은 이달 26일부터 9월 6일까지 국립민속박물관의 지원사업인 ‘Goodmorning 토우 Hi 하니와, 한일 고대 토기와 토우 만들기 체험’을 진행하고, 이들 체험 작품도 전시할 예정이다. /정읍=박기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