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광대 생명환경학부 김옥진 교수, '마르퀴즈 후즈 후' 연속 등재
원광대 생명환경학부 김옥진 교수, '마르퀴즈 후즈 후' 연속 등재
  • 임규창 기자
  • 승인 2017.07.17 1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광대학교(총장 김도종) 생명환경학부 김옥진 교수가 세계 3대 인명사전으로 꼽히는 ‘마르퀴스 후즈 후(2017-2018)’에 등재됐다.

‘마르퀴즈 후즈 후’는 미국 인명연구소(ABI), 국제인명센터(IBC)와 함께 세계 3대 인명사전으로 꼽히고 있으며, 1899년에 발간돼 해마다 과학자와 의학자, 발명가, 작가 등 각 분야의 우수한 업적을 이룬 인물들을 엄선해 소개하고 있다.

김옥진 교수는 위암을 유발하는 헬리코박터 세균 등 인수공통감염병 연구 결과로 생명과학 분야의 학술 공적을 인정받아 마르퀴즈 후즈 후 인명사전 편집위원회에 의해 후보에 올랐으며, 이후 심사를 거쳐 등재 사실을 전달받았다.

특히 김옥진 교수는 2011년 ‘마르퀴즈 후즈 후’에 처음 등재된 이후 매년 선정되고 있으며, 미국 국제인명센터(ABI: American Biographical Institute)와 영국 케임브리지 국제인명센터 IBC(International Biographical Centre) 등 세계 3대 인명사전에 모두 등재됐다./익산= 임규창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