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 군산해경 청사 이번엔 팔릴까
옛 군산해경 청사 이번엔 팔릴까
  • 정성학 기자
  • 승인 2017.08.07 2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 8일부터 공개입찰 재공고
옛 군산해경 청사가 부동산 시장에 매물로 다시 나왔다.
전북도는 8일부터 24일까지 옛 군산해경 청사를 공개경쟁 입찰에 부친다고 재 공고했다. 낙찰자가 잔금을 치르지 못해 매각이 무산된지 꼭 1년 만이다.
군산 소룡동 군산지방산단 입구에 위치한 매물은 약 4,928㎡ 넓이의 부지에 3층 안팎의 건물로 구성됐다. 용도는 주유소나 물류창고 등 산업단지 지원시설이다.
예상 낙찰가는 14억3,900만 원대로 추정됐다. 온비드(www.onbid.co.kr)를 통해 전자입찰만 허용되고 개찰일은 25일 오전 10시로 정해졌다.
한편, 옛 군산해경 청사는 지난 2009년 이맘때 도유재산 매각열풍 속에 매물로 처음 등장했었다.
당시 전북도는 지방재정 고갈로 무려 1,600억 원대에 달하는 ‘급전(일시차입)’을 당겨 쓸 정도로 유동성 위기에 빠지자 100여 건에 달하는 부동산을 매물로 쏟아냈었다. 싯가론 500억 원대에 달했다.
옛 군산해경 청사는 당시 나온 매물 중 유일하게 팔리지 않은 마지막 매물이다.
/정성학 기자 csh@sjb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