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창군, 바른땅 지적재조사 사업 추진
순창군, 바른땅 지적재조사 사업 추진
  • 김종완 기자
  • 승인 2017.08.08 1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창군이 2013년부터 추진 중인 지적재조사 사업이 순조롭게 진행되면서 군민들이 재산권 분쟁 해결 및 자기땅 찾기에 큰 도움을 주고 있다.
8월 8일 현재까지 지적재조사 측량비 8억 6천만원 국가예산을 확보하여 2013년 남계1지구 서은마을 일원을 시작으로 2014년 남계2지구 금덕마을 일원, 2015년 남계3지구 중은마을 일원까지 총 3개 지구 1,815필지 416천㎡의 순창읍 소재지에 대하여 사업을 완료해 해묵은 경계분쟁을 해소했다.
2016년 추진한 순창읍 순화지구와 동계면 현포지구 2개 지구 1,700필지 661천㎡는 경계설정 마무리 단계로 순창군 경계결정위원회에 상정하여 경계를 결정할 계획이며, 올해 사업지구 순창읍 순화남계지구 1,660필지 431천㎡는 토지현황조사 및 재조사측량을 추진하고 있다.
순창군은 앞으로 2030년까지 적극적으로 국가예산을 확보해 면소재지, 자연마을 등 군 전 지역을 순차적으로 지적재조사 사업을 추진 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지적재조사사업은 실제 현황대로 지적도를 새로 그리는 사업으로 2030년까지 장기 추진하는 국책사업인 만큼 주민들의 많은 관심과 협조를 부탁드리고, 군에서도 현장 중심의 경계협의 조정을 통해 주민과 소통하는 사업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순창=/ 김종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