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생애 돌봄복지 실현하겠다”
“전 생애 돌봄복지 실현하겠다”
  • 박기수 기자
  • 승인 2017.08.10 1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생기 시장, 민선 6기 3주년 성과-현안사업 과제 등 밝혀
“어느 누구도 복지로부터 소외되지 않는, 도움이 필요한 시민이라면 누구라도 지원할 수 있는 복지시스템을 만들어야 합니다.”
김생기 시장이 지난 9일 KBS전주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복지정책에 대한 소신과 사계절 체류형 관광지 기반 구축, 동학농민 혁명 국가기념 공원조성사업, 첨단과학 산업단지 활성화, 축산정책 등 현안 사업 추진 성과와 향후 과제를 밝혔다. KBS전주 라디오 아침 시사프로인 ‘패트롤전북에 출연한 김 시장은 민선 6기 3주년을 보낸 소감과 성과, 가장 보람 있던 일 등 그간 소회를 털어놨다.
김 시장은 노인과 장애인 등 취약계층을 위한 복지 증대는 당사자들의 복지를 넘어 건강한 사회 발전을 위한 필수요건 이라며 요람에서 무덤까지 책임지는 돌봄 복지 실현을 위해 더 많은 노력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정읍은 전국에서 다섯 번째, 광역시가 아닌 지자체로서는 처음으로 연구개발 특구로 지정됐다며 “특구지정에 따른 각종 지원 등의 이점과 KTX개통 등 탄탄해진 기반시설 등에 힘입어 첨단과학 산업단지 분양이 활기를 띠면서 7월 말 현재 22개 기업을 유치 분양률 64%를 했고, 연말 100% 분양을 목표로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3대 국책연구소 유치 등의 첨단과학 도시로의 준비 과정과 연구개발 특구 지정 이후 변화, 지역민 고용 현황 등을 조목조목 소개해 눈길을 끌었다.
민선 5기 당시 749억원이던 지방채를 지난 5월 전액 상환, ‘지방채 제로를 실현한 성과와 관련해서는 선심성. 소모성. 낭비성 예산 배제 등 예산 낭비 방지 시스템을 구축해서 재정을 건전화한 결실이라고 말했다.
이어 “당초 2026년 상환 계획이었는데 10년 앞서 조기상환해서 49억원의 이자를 절감할 수 있게 됐다며, 절감액은 복지증진과 지역개발 사업에 투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또 동학농민혁명 국가기념공원 조성사업과 관련, 전액 국비로 추진하겠다는 당초 정부 방침과는 달리 전 정부 때 지방비 부담 요구로 표류했으나 새로운 정부가 들어선 만큼 반드시 전액 국비사업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김 시장은 정읍 농업생산의 60%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축산 정책 관련, 평소 가축방역 노력, 친환경 동물복지 시책 등과 함께 귀농. 귀촌 지원 시책 등도 소개했다.
김 시장은 남은 임기동안 초심을 잃지 않고 현재 추진 중인 사업들을 마무리 잘하고, 소심 것 더 열심히 뛰겠다며 시민들의 변함없는 관심과 성원을 당부했다. /정읍=박기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