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효과'… 고향기부제 지지율 78%
`문재인 효과'… 고향기부제 지지율 78%
  • 정성학 기자
  • 승인 2017.08.13 1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의회 2차 설문결과, 대선 전보다 3.2배 높아져
국민 10명 중 8명 가량은 전북발 고향기부제 도입을 지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대선 전 조사때와 비교하면 그 지지자가 무려 3배 이상 늘었다.
이른바 ‘문재인 효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대선당시 이를 건의한 전북권 정·관가 제안을 공약화한데 이어 새 정부 출범과 함께 100대 국정과제로도 채택해 주목받아왔다.
13일 양성빈 전북도의원(더불어민주당·장수)이 내놓은 고향기부제 도입에 관한 제2차 전국 여론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 1,000명 중 78.3%가 이 같은 고향기부제 도입에 찬성했다. 앞선 1차 조사때(24.5%)와 비교하면 3.2배 가량 높아졌다.
기부 희망지는 자신의 고향을 꼽은 응답자가 많았다. 조사결과 자신이 태어나고 자란 곳에 기부하겠다는 응답자는 전체 55%를 차지해 가장 많았다. 뒤이어 지금 사는 곳(26.6%), 부모님 고향(12.3%) 등의 순이다.
기부 희망액은 1명당 연평균 27만6,000원을 제시했다. 구간별론 6만 원에서 10만원 이하가 전체 33.8%를 점유해 가장 많았다. 11만 원에서 50만원 이하(17.2%), 51만원 이상(11%)이 뒤이었다.
기부자에게 기부지역 농특산품을 보내는 답례품 제공에 대해서도 호의적인 반응이 많았다. 조사결과 전체 응답자 65.8%는 이 같은 답례품 제공에 찬성했고, 47.9%는 답례품을 준다면 기부 횟수를 늘릴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다만, 국가 차원에서 고향기부제에 대한 인지도를 좀 더 끌어올릴 필요성도 제기됐다. 실제로 고향기부제를 알고 있다는 응답자는 전체 32.6%에 머물렀다. 반대로 모른다는 그 2배가 넘는 67.4%에 달했다.
양 의원은 “고향기부제는 자체 수입으론 공무원 인건비조차 충당하지 못하는 지방 중소도시의 재정 자립, 특히 소멸 위기에 몰린 농촌지역을 살려낼 수 있는 기폭제가 될 것”이라며 “신속히 도입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와 더불어 “고향의 농특산물을 답례품으로 제공한다면 기부문화 확산은 물론 농축산어민들의 소득 증대와 유통구조 개선효과 등도 클 것”이라고 기대했다. 그 도입 효과는 “이달 말께 전국 시도별로 분석해 내놓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양 의원은 흐지부지 됐던 고향 기부제를 다시 공론화해 주목받아왔다. 지난해 봄 전북시군의회와 전국시도의회 의장단 등의 지지선언을 이끌어내면서 새 정부 100대 국정과제로도 채택됐다. 현재 행정안전부에서 지방분권 일환으로 가칭 ‘고향사랑 기부제법’ 제정을 준비하고 있다.
고향기부제는 일정액을 특정 지자체에 공익사업비로 기부하면 그만큼 공제 혜택을 주는 제도다. 지난 2008년 일본이 도입한 뒤 국내에서도 몇 차례 관련법안이 제출됐지만 찬반논란 끝에 무산됐었다.
한편, 제2차 여론조사는 한국정보통계가 지난 3일부터 7일까지 닷새간 전국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전화면접과 온라인 조사방식으로 진행했다. 표본 오차는 95% 신뢰 수준에 ±3.1%포인트를 보였다.
/정성학 기자 csh@sjb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