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20 금 09:08
> 주말엔 > 맛 · 멋
     
[우리고장 맛집 이야기] 번지 농장
2017년 08월 17일 (목) 김순이(음식점 컬럼 리스트·청학동 대표) APSUN@sjbnews.com

숨쉬기조차 힘든 더위가 늦은 오후가 되었는데도 식을 줄 몰랐다. 오랜만에 친구가 밥맛도 없는데 매운 아귀찜이나 먹자고 찾아 왔다. ‘이열치열’ 우리는 돌판 아귀찜을 먹으러 번지 농장을 찾아갔다. 저녁이라고 하기는 이른 시간이었다.
그런데도 휴가철이라서 그런지 손님들이 꽤 많았다. 붐비는 시간만큼은 면한 것 같았다. 왠지 뜨겁고 매운 음식이라 겨울 메뉴인 듯싶은데도 의외로 여름에 아귀찜을 먹는 사람들이 참 많았다.

우리도 더위에 지쳐서 그런지 좀 매운 아귀찜을 먹고 나면 정신도 몸도 가쁜 해질 것 같았다.

아귀찜을 기다리는 동안 밑반찬이라기보다는 주전부리가 나왔다.
껍질 채 썰어서 튀긴 감자튀김은 보기하고는 다르게 겉은 바삭하고 속은 포근함이 내 입맛에 딱 맞았다. 밥보다 감자를 좋아하는 나로서는 금방 튀겨 나온 감자튀김 하나로도 만족감이 밀려 왔다. 큼직하고 먹음직스럽게 담겨 나온 가래떡, 보는 것으로도 시원해 보이는 천사채 샐러드, 부드러운 연 두부, 검정깨 소스가 유난히도 고소하게 느껴지는 야채샐러드, 아귀찜 먹다가 매우면 입가심으로 먹으라고 내 놓은 주전부리를 우리는 주 메뉴 이상으로 맛있게 먹었다. 또 하나 누룽지 튀김은 손을 떼지 못하게 고소했다.
거의 다 먹고 방울토마토 몇 개만 남았을 때 주 메뉴인 아귀찜이 나왔다. 돌판 위에 수북이 쌓아 올린 콩나물이 너무 먹음직스러워서 나도 모르게 와~! 탄성이 나왔다.
보글보글 끓어오르는 빨알 간 소스가 입맛 나게 했다. 콩나물 사이로 낙지 다리가 삐져나와 들고 보니 그리 크지는 않았다. 마치 쭈꾸미 같아 보이기도 했다.
우리는 먼저 잘라 콩나물에 싸서 먹었다. “그래 이 맛이야!” 좀 맵긴 했지만 감칠맛 나게 당겨 오는 식탐은 주위를 잊게 했다. 콩나물 안에 숨겨진 아귀를 찾아 먹는 재미도 쏠쏠 했다.

부드럽고 쫀득한 아귀가 싱싱하기까지 했다. 하나하나 발라서 소스와 어우러진 맛은 최상이었다. 매콤하고 달작직한 소스 맛에 우리는 마치 중독되어 가는 것 같았다. 정신없이 먹다가 주위를 보니 어느덧 손님들로 테이블마다 꽉 차 있었다.
직원들만 바쁘게 움직일 뿐 모두가 아귀찜에 몰두해 먹고 있었다.

배고픔이 가실 때쯤 입안이 얼얼하게 매워왔다. 그럴 때 먹으라고 내어 놓은 방울 토마토를 하나 톡 깨물어 먹었다. 식사와 후식을 같이 먹는 느낌이었다.
토마토 두 알로 입안은 다시 본 맛을 느낄 수 있게 편안해졌다.

예전엔 시간에 여유가 있을 때 자연을 벗 삼아 번지농장 본점엘 가끔 갔다.
몇 년 전에 친구가 유명한 아귀찜이 있다고 해서 따라 나선 적이 있다. 아귀찜이니까 당연히 바다가로 가는 줄 알았다. 그런데 간신이 차 한 대가 통행 할 수 있는 산길을 따라 한참을 가다보니 허름한 집 한 채가 있었다. 너무도 어처구니가 없었다. 산속에서 산채 나물도 아니고 닭백숙도 아닌 오직 아귀찜만 한다는 것이었다.
거짓말처럼 산비탈 텃밭 같은 곳에 놀랄 만큼 많은 자동차가 주차 되어 있었다.

장소와 메뉴가 너무 엉뚱해서 황당하게 놀라웠고, 그런 산속까지 많은 사람이 찾아 간다는 것이 또한 놀라웠다. 그때 보글보글 끓어오르는 돌판 위에 콩나물과 아귀가 푸짐하게 나온 첫 느낌은 감동 이었다. 어느 곳에서도 볼 수 없었던 비주얼 이었다. 그 때 첫 느낌이 나를 단골로 만들기에 충분했다. 그 뒤로 뭔가 뇌까지 닿을 수 있는 맛을 느끼고 싶을 때
그 산속의 아귀찜을 찾아가 먹곤 했다. 그런 뒤 몇 년 후부터 나와 같은 메니아들이 많았는지 그 아귀찜은 우리 가까이 분점으로 여러 군데 나와 있었다. 그래도 첫 느낌이 좋았던 산속의 본점을 작년 이맘 때 찾아가 봤더니 더 넓은 터를 잡아 여전히 그 산을 지키고 있었다. 분위기의 맛까지 먹고 싶다면 고향 길 가듯 화산에 있는 본점을 찾아 나서는 것도 삶의 여유로움이 있다.
전주신시가지번지농장 대표 오현구 Tel(063-236-4642)

김순이(음식점 컬럼 리스트·청학동 대표)의 다른기사 보기  
ⓒ 새전북신문(http://www.sjb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제휴안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소: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728번지 새전북신문 | 대표전화:063-230-5700 | 구독안내:063-230-5712
제호:SJBnews | 등록번호:전라북도 아00058 | 등록일자:2012년 03월13일 | 발행·편집인:박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오성태 | 종별:인터넷신문
주식회사 에스제이비미디어는 새전북신문의 자회사입니다.
Copyright 2006 새전북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PSUN@sjb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