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특화작목으로 키워내도록 노력"
“새 특화작목으로 키워내도록 노력"
  • 양병채 기자
  • 승인 2017.08.27 1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커스] 진안 안천면 괴정마을 이진석씨 `토종 다래' 재배 성공
진안 귀촌 4년차인 초보 농군이 토종다래를 재배해 눈길을 끌고 있다.
그는 안천면 괴정마을에 사는 이진석씨(65)로 1,300여㎡에 토종다래를 재배하고 있다.
토종다래는 3.3㎡당 약 2만5,000원 올릴 수 있는 고소득 작목이다.
특히, 병충해 발생이 거의 없어 친환경 재배에 알맞을 뿐 아니라 일손이 적게 들어 누구나 쉽게 재배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또, 비타민c와 미네랄 등 몸에 좋은 영양분이 풍부하여 피로회복과 소화불량 등에도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뿌리는 소화불량이나 구토, 관절염 치료 등 한약재로도 쓰인다.
초보 농군 이씨가 이 같이 재배하기까지 피나는 노력이 있었다.
귀촌하기 직전인 2013년도에 국립산림과학원에서 어렵게 구한 접순으로 삽목작업에 나섰지만 기술부족으로 실패하고 말았다.
또 충북 옥천에 있는 이원묘목시장을 샅샅이 뒤져 토종 다래묘목을 구입하고 전문기술자를 불러 접목작업을 했으나 이마저도 실패하고 말았다. 접목작업을 위해 대목을 자르면 물이 중단됐다가 1주일 후에 다시 올라 온다는 사실을 모르고 대목을 자른 뒤 바로 접목작업을 했기 때문이다.
여러 번의 시행착오를 겪으면서 성공하고야 말겠다는 강한 의지로 2014년도에 사방 3m 간격으로 지주를 설치하고 지주와 지주 사이를 철선으로 연결하여 묘목을 심고 가꿔 오늘에 이르렀다. 현재 다래 수확 한 달여를 앞두고 있으며 지금까지 작황이 매우 좋아 좋은 결실을 기대하고 있다.
본격적인 수확은 내년부터로 올해보다 두 배 정도 높은 수확으로 약 1,000 만원의 소득을 예상하고 있다.
이씨는 “나 혼자 잘사는 것보다 동네가 잘사는 게 목표다”면서“앞으로 토종다래를 지역의 새로운 특화작목으로 키워내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진안=양병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