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탄소섬유 생산원가 줄였다
전주시, 탄소섬유 생산원가 줄였다
  • 공현철 기자
  • 승인 2017.09.04 1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 출연기관인 한국탄소융합기술원이 탄소섬유 생산원가를 획기적으로 낮출 수 있는 원천기술 개발에 성공했다.
탄소섬유 상용화를 위한 최대장벽으로 손꼽혔던 제조원가 절감기술이 개발되면서, 탄소산업을 보다 활성화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4일 한국탄소융합기술원(이하 기술원)에 따르면 국제탄소연구소는 미국 텍사스 주립대와의 공동연구를 통해 탄소섬유 제조비용을 획기적으로 절감시킬 수 있는 원천기술 개발에 성공했다.
기술원과 미국 텍사스주립대(양덕주 박사)가 지난 2010년 연구협력 업무협약을 맺은 뒤, 전주시의 전폭적인 지원을 받아 6년간 진행된 공동연구의 성과물이다.
기존 탄소섬유용 PAN 프리커서 섬유의 제조방식은 탄소섬유의 원소재인 폴리아크릴로니트릴(PAN)이 가지는 고유한 특성 때문에 습식(용액)공정으로만 제조됐다. 습식공정은 원료를 액체화해 점성이 높은 씨를 뽑아내는 방식이다.
하지만 새로 개발된 용융공정으로 대체하면 탄소섬유 제조비용을 획기적으로 절감시킬 수 있게 된다. 용융공정의 경우 원료를 열로 녹여 씨를 뽑아내는 방식으로 기존 습식보다 공정과정이 줄기 때문에 비용이 절감 된다는 것이다.
기술원은 탄소섬유 전체 제조비용의 51%를 차지하는 프리커서 제조방식을 새로 개발된 기술로 대체하는 것만으로도 30% 이상의 생산단가를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또 PAN 프리커서의 용융방사 방식은 용매를 사용하지 않아 습식공정보다 환경 친화적으로 알려졌다.
뿐만 아니라, 단순한 설비만으로도 생산 속도가 높은 용융방사법에 의해 섬유를 제조할 수 있어 가격경쟁력은 물론 생산성도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기술원은 조만간 기술사업화를 위한 생산기술 검증에 나설 예정이다.
이와 함께 최근 독일 KIT대학과 ‘마이크로웨이브(파장이 짧은 주파수 ’초단파‘)를 이용한 에너지 효율적인 안정화 탄화 기술 개발’에 착수했다. 따라서 탄소섬유 제조 전 공정에서 생산원가를 혁신할 수 있는 제조기술이 확보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시는 탄소섬유의 생산원가를 절감할 수 있는 다양한 기술 개발을 선점하면 대한민국이 세계 탄소섬유 시장에서 가격경쟁력 우위를 선점해 세계시장을 주도해나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정동철 한국탄소융합기술원장은 “이번 기술이 생산단계 검증에 성공해 저가형 범용 탄소섬유의 보급이 현실화 된다면, 대한민국 탄소산업의 기술경쟁력을 높일 수 있다”며 “이를 통해 세계 탄소산업 시장 확대와 탄소섬유 시장 주도권을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재 다수의 국내외 연구그룹들이 탄소섬유 저가화를 위한 대체 프리커서 연구에 집중하고 있다. 기존의 탄소섬유용 프리커서에 비해 저가인 대체 프리커서(Textile PAN, Lignin, Polyolefin)를 이용하여 원가를 낮추는 연구를 하고 있지만 여전히 기초연구단계에 머물러 있는 수준이다. /공현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